“어르신~ 잘 지내시죠?” 집배원이 직접 살핀다

110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시범 운영해 온 ‘복지등기우편’ 서비스를 내달 3일부터 전국으로 확대·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복지등기우편은 지방자치단체가 위기 징후 가구나 독거 가구 등을 선정해 복지 관련 안내문이 포함된 등기우편물을 매달 1~2회 발송하는 서비스다.

집배원은 등기우편물을 배달하면서 위기 가구의 주거 환경과 생활 실태 등 점검항목을 작성해 지자체에 전달한다. 지자체는 이 정보를 참고해 공공·민간 복지서비스와 연계해 지원한다. 이를 통해 위기 가정의 비극적 사고와 고독사 등을 방지하는 게 목표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7월부터 부산 영도, 전남 영광, 서울 종로, 강원 삼척, 서울 용산, 충남 아산, 광주 북구, 서울 서대문 등 8곳의 지자체에서 복지등기우편서비스를 시범 운영해 왔다. 총 6279통의 우편물을 발송했다. 이를 통해 622가구가 △기초생활수급자·장애인 등록 신청 △긴급생계비 신청 △통신 요금 감면 등 공공서비스 혜택을 받았고, 254가구는 민간 지원기관과 연계해 생필품·식료품 지원을 받았다.

우정사업본부는 시범 기간에 종이로 작성하던 점검항목을 집배 업무용 PDA에 전자적으로 시스템화했다. 이를 통해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에게 우편으로 회신했던 자료를 파일형태로 신속 정확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복지등기우편서비스 우편요금 75%는 우체국공익재단 예산으로 지원한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복지등기우편서비스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생활밀착형 인프라를 가진 정부 기관으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지속적인 공적 역할 강화를 통해 국민에게 행복을 배달하는 우체국이 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