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MSI 2023’ 대회, 새로운 체계 변화 예고

104

리그 오브 레전드 최강 지역을 가리는 대회인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이 5월 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라이엇 게임즈는 2023 MSI가 예년과 달라진 진행방식을 공개했다.

MSI 2023은 5월 2일(현지 시간 기준) 개막하며 21일 결승전을 치른다. 장소는 영국 런던 퀸 엘리자베스 올림픽 공원(Queen Elizabeth Olympic Park) 안에 위치한 e스포츠 중심지인 코퍼 박스 아레나(Copper Box Arena)다.

올해 MSI는 전 세계 9개 지역에서 13개 팀이 참가한다. ▲LCK(한국) ▲LPL(중국), LEC(EMEA) ▲LCS(북미) 등 4개 메이저 지역에서는 2개 팀이 참가하며 ▲VCS(베트남) ▲PCS(동남아시아) ▲CBLOL(브라질) ▲LLA(라틴 아메리카) ▲LJL(일본)에서는 1개 팀이 참가한다.

각 지역별 대표로 MSI에 출전하는 팀들도 대부분 정해졌다. LCK는 스프링 우승팀인 젠지와 준우승팀인 T1이 출전하며 LPL은 스프링 우승팀인 징동 게이밍(JDG)과 준우승팀인 비리비리게이밍(BLG)이 참가한다. LCS는 스프링 우승팀인 클라우드나인(C9)과 준우승팀인 골든 가디언스(GG)가 출전하며 LEC는 윈터 스플릿 우승팀인 G2 e스포츠가 출전을 확정 지었으며 4월 23일 열리는 스프링 스플릿 우승팀이 영국 런던으로 향한다.

PCS 대표로는 탈론 e스포츠(PSG), LJL 대표로는 데토네이션 포커스미(DFM), LLA 대표로는 무비스타 레인보우세븐(R7), CBLOL 대표로는 라우드(LLL)가 출전한다. VCS는 아직 스프링 플레이오프가 진행되고 있으며 4월 23일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네 팀씩 2개 조로 편성, 3전 2선승제 더블 엘리미네이션 경기를 진행한다. 각 조 1위를 차지한 두 팀과 각 조 하위권 승자끼리 겨루는 하위권 결승 승리팀 등 총 3개 팀은 ‘브래킷 스테이지’라고 불리는 8강에 진출한다. 하위권 결승만 5전 3선승제다.

브래킷 스테이지 모든 경기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2라운드에 진출하며 패한 팀은 하위 조로 내려가서 한 번 더 경기할 기회를 얻는다. 브래킷 스테이지 경기들은 모두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MSI 2023 브래킷 스테이지 구조 이미지 (사진=라이엇 코리아)

한편, 2022년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에서 DRX가 우승을 차지하며 LCK 대표로 참가하는 젠지와 T1 모두 브래킷 스테이지부터 경기를 치르는 특전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