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마블2: 메타월드’, 해외 정식 출시

212
▲ '모두의 마블2: 메타월드'가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제공: 넷마블)
▲ ‘모두의 마블2: 메타월드’가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제공: 넷마블)

넷마블은 19일(수), 메타버스 기반 부동산·보드게임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를 글로벌(한국 등 일부 지역 제외) 정식 출시했다.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는 전세계 2억 명이 즐긴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의 후속작이다. 전작의 전략성을 보다 강화된 형태로 계승하면서 실제 지적도 기반 메타버스 공간 ‘메타월드’를 게임 내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넷마블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마브렉스의 MBX 생태계에서 운영된다.

게임은 크게 보드게임과 메타월드 내 부동산 콘텐츠로 구분된다. 먼저 보드게임은 전략성을 강화, 무작위 주사위 굴리기가 아닌 숫자 카드 선택 방식을 채택했다. 이용자들은 여러 캐릭터 카드를 조합해 보드게임에 참여할 수 있으며, 플레이 중 다양한 스킬을 활용해 자신만의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월드는 뉴욕 맨하탄 등 주요 도시의 실제 지적도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용자들은 메타월드에서 토지 보유, 건물 건설, 업그레이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물 등급을 올리고 높은 가치의 가상 부동산을 확보, 풍성한 보상을 얻을 수 있다.

넷마블은 게임 몰입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채로운 아바타 커스터마이징 기능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3매치 퍼즐을 비롯해 미니게임, 메타버스 광장 등 다양한 기능도 추가한다.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에서는 게임 토큰으로 ‘이네트리움(ITU)’이 활용된다. 이용자들은 보드게임을 플레이하거나 메타월드 내에서 가상 부동산을 보유함으로써 메타캐시를 획득하고, 이를 이네트리움으로 교환할 수 있다. 이네트리움은 MBX 생태계 브릿지 토큰 ‘MBXL’을 거쳐 퍼블릭 토큰인 ‘MBX’와 스왑 가능하다.

넷마블은 게임 출시를 기념해 오는 5월 말까지 보드게임 상위 랭커에 오른 이용자에게 ‘메타월드’ 내 높은 가치의 토지와 건물 등을 제공하는 ‘보드게임 랭킹 이벤트’를 실시한다.

게임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