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다나와 출격···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대회 ‘PGS 1’ 개최

95

크래프톤이 PUBG: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 ‘펍지 글로벌 시리즈(이하 PGS) 1’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PGS 1은 27일부터 5월 7일까지 전 세계 24개 프로팀들이 최강팀의 영예를 두고 경쟁하는 글로벌 무대다. 지난해까지 전 세계를 4개의 권역으로 나눠 온라인으로 진행했던 ‘펍지 콘티넨탈 시리즈(PUBG Continental Series)’와는 달리 PGS 1은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배틀 아레나 말레이시아’에서 전 일정을 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

한국의 ‘펍지 위클리 시리즈: 코리아 페이즈1’을 비롯한 지역별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16개 팀에 더해 한국의 ‘젠지(Gen.G)’ 등 올해 초 ‘글로벌 파트너 팀’ 프로그램에 선정된 8개 팀이 참가한다. PWS: 페이즈1에서 각각 1~3위에 이름을 올린 ‘다나와 이스포츠’ ‘펜타그램’ ‘기블리 이스포츠’ 등이 PGS 1에 출전한다.

PUBG: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 ‘펍지 글로벌 시리즈 일정표 (사진=크래프톤)

PGS 1은 27일 그랜드 파이널 진출의 초석이 되는 그룹 스테이지로 시작한다. 24개 팀을 8팀씩 3개 그룹으로 나누어 3일간 진행한다. 1일차에는 그룹 A와 B, 2일차에는 그룹 B와 C, 3일차에는 그룹 C와 A가 매일 6매치씩 경기를 치르는 식이다. 한국팀들 가운데 젠지와 기블리 이스포츠는 그룹 A에, 펜타그램은 그룹 B에, 다나와 이스포츠는 그룹 C에 각각 편성됐다.

그룹 스테이지 종료 후 통합 순위에 따라 상위 16개 팀은 승자 브래킷으로 하위 8개 팀은 패자 브래킷으로 이동한다. 승자 브래킷은 이달 30일부터 5월 1일까지 이틀간 하루 6매치씩 진행하며 상위 8개 팀은 그랜드 파이널로 직행한다. 승자 브래킷의 하위 8개 팀은 그룹 스테이지 하위 8개 팀과 함께 패자 브래킷에서 다시 5월 2일에서 3일까지 이틀간 하루 6매치씩 승부를 겨룬다. 패자 브래킷 결과 상위 8개팀만 그랜드 파이널로 진출하며 나머지 8개 팀은 최종 탈락한다.

그랜드 파이널은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팀이 PGS 1의 챔피언이 된다.

PGS 1의 총 상금은 50만 달러로 한국기준 6억7천만 원이. 최종 1위 팀은 상금 8만 달러로 한국기준 1억 원획득하며, 나머지는 순위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PGS 1의 모든 경기는 오후 7시(한국시각)부터 시작하며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공식 유튜브 ▲트위치 ▲아프리카TV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