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언팩’ 7월26일 서울 개최 유력…장소는 미정

180
갤럭시Z플립5 예상 이미지./사진=샘뉴스24
갤럭시Z플립5 예상 이미지./사진=샘뉴스24

삼성전자 (68,500원 ▲100 +0.15%)가 올 하반기 ‘갤럭시언팩’ 행사를 오는 7월 말 서울에서 개최하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7월 26일 서울에서 갤럭시언팩 행사를 열고 차기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5·폴드5’를 공개한다. 장소는 코엑스 등이 거론되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서울로 최종 결정되면 한국에서 열리는 첫 번째 갤럭시언팩이 된다. 앞서 삼성은 상반기(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 시리즈를, 하반기(8월) 뉴욕에서 갤럭시Z 시리즈 신제품을 공개해왔다.

공개 시기도 2주가량 앞당겨졌다. 갤럭시Z플립4·폴드4가 공개된 지난해 하반기 언팩은 8월10일 열렸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삼성이 신제품 조기 출시로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평가했다. 최근 폴더블폰 시장에 진출한 구글을 견제하고, 9월 ‘아이폰15’가 출시되기 전 초기 판매량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이다. 또 4분기 반영될 판매 실적을 3분기 최대한 집중해 실적개선을 이끌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삼성 모바일 사업부의 실적 부진을 예상한다. KB증권에 따르면 삼성 MX(모바일경험)사업부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3조1000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4.3% 감소한 수준이다.

삼성은 갤럭시Z플립5·폴드5의 강력한 사용성과 디자인 혁신으로 폴더블폰 시장의 주도권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Z플립5 커버 디스플레이는 전작(1.9인치)보다 큰 3.4인치가 적용된다. 커버 디스플레이의 모양도 전작은 가로 길이가 긴 직사각형 형태였으나, 갤럭시Z플립5는 세로 길이가 좀 더 길어져 정사각형에 가까워진다.

이와 함께 힌지(경첩)의 주름도 개선된다. 이번 신제품에는 ‘물방울’ 타입 힌지를 적용, 화면 주름을 최소화하면서 기기를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가 완전히 맞닿는 디자인을 구현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폴더블폰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폴더블폰 시장 출하량 규모는 1420만대 수준으로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1.2% 수준이다. 다만 연평균 27.6% 성장해 2027년까지 4810만대 규모로 성장,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3.5%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