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스마트폰 직접 고친다…자가 수리 프로그램 국내 도입

254
갤럭시 S22 울트라 제품과 자가 수리 도구 [사진 제공=삼성전자]
갤럭시 S22 울트라 제품과 자가 수리 도구 [사진 제공=삼성전자]

【투데이신문 변동휘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제품을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30일 소비자가 자신의 제품을 직접 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국내 소비자들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제품을 수리하던 기존 방식 외에도 온라인을 통해 필요한 부품을 구입하고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된다. 회사 측은 자가 수리를 고려 중인 사용자에게 “홈페이지에 소개된 자가 수리 관련 정보와 주의사항을 면밀히 검토한 후 수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미국에서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도입한 바 있다. 이번에 국내에 도입한 것이 2번째로, 일부 TV 제품까지 대상 모델이 확대됐다. 일부 모델과 한정된 부품으로 시작해 적용 범위를 순차 확대한다는 것이 회사 측 방침이다.

해당하는 제품군은 갤럭시 S20·S21·S22 시리즈와 갤럭시 북 프로 15.6인치(39.6cm)형 노트북 등 모바일 제품과 32인치(80cm)형 TV 3개 모델이다. 스마트폰의 경우 디스플레이와 후면 커버, 충전 포트 등을 자가 수리할 수 있으며, 노트북은 디스플레이와 터치패드, 지문인식 전원 버튼, 상판 및 하판 케이스, 고무 받침 등 총 7개 부품이 포함된다. TV 모델의 경우 패널을 교체할 수 있다.

부품별 수리 매뉴얼과 동영상 등은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품 교체 후 자가 수리 도우미 앱을 통해 최적화를 할 수 있다. 이후 삼성 멤버스 앱에서 자가진단도 시행 가능하다. 

수리를 마친 뒤에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거나 택배 서비스를 통해 교체된 부품과 수리도구를 반납하고 친환경 보증금을 받을 수 있다. 회수된 부품은 검수를 거쳐 재활용되거나 폐기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