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 전자부품, 국산화 총력”…항우연-전자기술연 ‘기술동맹’

65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우측)과 신희동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좌측)이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모습. /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우측)과 신희동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좌측)이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모습. /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7일 오전 대전 본원에서 한국전자기술연구원와 ‘IT-항공우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그동안 누리호·다누리 발사 성공 이후 핵심 과제로 소재·부품 자립화를 강조한 바 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항공우주 전자부품 기술 자립화 △항공우주-IT 융합 미래기술 연구 △관련 사업 공동 기획·발굴과 인력교류 등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두 기관은 위성 등 그간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전자부품 기술 자립화를 추진한다. 또 차세대 우주 프로젝트 수행에 필요한 첨단 IT기술을 개발·적용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신희동 전자기술연 원장은 “우주는 우주경제로 불릴 만큼 파급효과가 큰 유망산업군으로 첨단 IT기술 등을 활용한 핵심기술 자립이 중요하다”면서 “전자기술연이 보유한 통신, 에너지·전력, 구동·제어 등 첨단 IT기술을 항공우주에 접목해 우리나라 우주산업 육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우주개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이를 선도하려면 전자부품 기술과 같은 핵심 기술의 해외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며 “두 기관의 강점 기술 협력이 대한민국 우주기술의 새로운 경쟁력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