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사내 해커톤 ‘2023 24K’…”Next AI 서비스 개발 나선다”

272

카카오는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오늘부터 이틀동안 사내 해커톤 ‘2023 24K’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해커톤은 카카오의 차기 AI 서비스를 직접 고민하고 개발하는 과정으로 준비했다.

카카오의 사내 해커톤은 지난 2013년 처음 시작해 5회째 맞는 행사로 카카오의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소통의 장이다. 해커톤은 ‘해킹’와 ‘마라톤’의 합성어로 개발자, 서비스 기획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특정 주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의미한다.

‘24K’는 24 hours for Krew의 줄임말로 개발, 디자인, 기획 등 다양한 직군의 카카오 임직원들이 개인 또는 팀으로 참여해 각자의 아이디어를 프로토타입으로 구현한다.

이번 해커톤은 카카오의 Next AI라는 대주제 아래 ‘사람과 사람의 연결을 도와주는 AI’, ‘콘텐츠로 더 즐거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AI’, ‘더 나은 세상을 위한AI’ 중 하나를 선택해 참여할 수 있다. 해당 주제들은 이번 해커톤을 위해 특별히 카카오 내 각 부문별로 카카오의 미래 AI 서비스와 관련된 주제를 고민해 선정했다.

이번 행사에는 50개팀 약 170여명이 참가했으며,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쳐 본상 수상팀을 선정한다.

본 행사 외에도 편하게 AI 관련 아이디어를 적을 수 있는 아이디어월을 카카오 판교 아지트 내에 설치했다. 해커톤 참가자가 아니어도 AI 관련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있는 경우 편하게 아이디어월에 적으며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카카오는 올해 해커톤 진행 전 ‘경험톤’을 진행하는 등 업계에서 최대 화두가 되고 있는 AI에 대한 인사이트와 지식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경험톤 이외에도 AI 공공선, AI 윤리 등 여러 관련 주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크루들이 AI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채영 카카오 기술부문장은 “이번 24K는 크루들이 직접 카카오의 미래 AI를 그려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업무에서 벗어나 개발의 즐거움을 느끼고,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고민하는 자리로 앞으로도 24K를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