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처폰의 향수 ‘폴폴’…’미니게임천국’ 4가지 특징

392

피처폰의 향수를 느낄수 있는 컴투스 ‘미니게임천국’이 오는 27일 출시된다. 

이 게임은 다채로운 미니 게임 패키지와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특징인 캐주얼 게임이다. 2005년 발매된 첫 타이틀을 시작으로 총 5편의 시리즈가 출시됐고, 2000년대 당시 전 시리즈 누적 1,9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남녀노소 즐기는 국민 모바일 게임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미니게임천국에서 원작의 특장점을 고스란히 살리고 새로운 요소를 가미해, 기존 게임 팬들과 새로운 유저 모두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원조 캐릭터들과 더불어 신규 캐릭터가 다수 추가되고, 메달 배틀과 클랜 시스템, 캐릭터 코스튬과 도전과제 등 신선한 콘텐츠도 폭넓게 마련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밝혔다. 

'미니게임천국' /컴투스
‘미니게임천국’ /컴투스

◇ 게임 하나로 여거 가지 게임을 한 번에 즐긴다

‘미니게임천국’은 다운로드 한 번에 여러 가지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고, 손가락 하나로 플레이 하는 재미와 수집욕을 자극하는 캐릭터 등을 바탕으로,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끈 가장 큰 요인은 완성도 있는 여러 가지 미니 게임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는 데 있다.

장애물을 뚫고 내려가야 하는 ‘뚫어뚫어’, 캐릭터들을 넘으며 달리는 ‘넘어넘어’, 긴 줄넘기를 많이 뛰며 점수를 얻는 ‘뛰어말어’ 등 각양각색 개성을 지닌 게임들이 패키지로 모여 있어, ‘미니게임천국’ 하나만 다운로드해도 다양한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었다. 일일 퀘스트나 게임에서 일정 점수 이상을 클리어하고 잠겨 있는 게임을 해금하는 것도 묘미로 손꼽혔다.

컴투스는 버전별로 새로운 게임을 추가하는 등 시리즈 통산 약 40여 개에 달하는 미니 게임을 선보여왔으며, 이번 신작에서는 트렌드에 맞춘 새로운 게임을 비롯해 총 13가지의 게임을 탑재할 예정이다.

'뿌려뿌려' /컴투스
‘뿌려뿌려’ /컴투스

◇ 손가락 하나로 컨트롤…’원버튼’의 재미

미니게임천국은 특히 다채로운 미니 게임들을 손가락 하나로 단순하게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은 유저들을 더욱 열광하게 했다. 버튼 하나만 클릭하면 바닥을 뚫거나 점프를 하는 등 게임 별로 필요한 동작이 가능해, 남녀노소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시리즈다.

복잡한 컨트롤 없이 타이밍만 맞추면 누구나 점수를 올릴 수 있어, 한 번 플레이를 시작하면 헤어나오기 어려운 몰입감을 자랑한다. 2000년대 당시에는 핸드폰 버튼 도색을 하얗게 닳게 하는 주범으로도 지목됐다. 스마트폰에서 플레이하게 될 신작 역시 화면 터치 한 번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해, 편리한 조작감의 명성은 고스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수십 종로의 아기자기한 캐릭터로 대중성 기여

또한, 단순하게 즐기는 여러 미니 게임 패키지뿐만 아니라 게임에 등장하는 수십 종류의 아기자기한 캐릭터들도 높은 대중성에 기여했다.

집토끼, 원숭이, 시드, 펭귄 등 다양한 캐릭터들은 스피드나 점프력 등 각기 다른 능력치를 보유하고 있고, 게임 시작 시 이들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플레이할 수 있었다. 일정 개수 이상 도전 과제를 달성하거나 친구에게 편지를 보내는 등, 플레이 과정에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새로운 캐릭터를 획득할 수 있도록 해 수집욕을 자극했다.

서로 다른 외모와 능력을 지닌 캐릭터들을 모두 소장하기 위해 캐릭터별 공략법까지 유행했을 정도다. 후반부 출시된 타이틀에서는 캐릭터들이 착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와 의상 등 아이템도 다양하게 마련돼 수집의 재미를 더욱 극대화했다.

50여 종의 귀여운 캐릭터 /컴투스
50여 종의 귀여운 캐릭터 /컴투스

◇ 경쟁심을 불태운 랭킹 시스템

귀엽고 가벼운 감성의 캐주얼 게임이지만 랭킹 시스템 덕분에 경쟁 열기는 타 장르 못지 않게 뜨거웠다.

랭킹 시스템은 게임 별로 내 점수와 순위를 포함해 해당 게임의 최고 득점자들의 순위까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운영됐다. 이는 매일 게임을 플레이하며 기록을 갱신하고, 함께 게임을 즐기는 친구들과 순위를 겨루는 등 플레이의 재미를 더욱 북돋아주는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시리즈의 네 번째 타이틀부터는 일일 랭킹 시스템도 도입해 랭커에 도전하는 유저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