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Z 플립5, 25만번 접었다 펴도 멀쩡해

436

삼성 갤럭시 z 플립5 모습(사진=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5 스마트폰이 25만회 넘게 접었다 펴도 멀쩡해 화제다.

한 폴란드 테크 유튜버는 삼성전자가 얼마전 선보인 ‘갤럭시 Z 플립5’를 25만회 넘게 접었다 펴는 방식으로 지난 3일부터 폴딩 스트레스 테스트를 하고 있다. 같은 테스트에 들어갔던 모토로라 ‘레이저 40 플러스’는 12만6266회를 끝으로 작동을 멈췄다. 갤럭시 Z 플립5는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 닷새째인 이날까지도 갤럭시 Z 플립5는 멀쩡한 상태여서 실험이 지속되고 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갤럭시 Z 플립5를 놓고 현재 교대를 하면서까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1초에 약 2회 여닫는 속도로 실험을 진행 중이다. 유튜버는 영상 설명란을 통해 “우리들은 두 개의 플립 스마트폰이 고장날 때까지 접고 있다”며 “영상은 삼성과 모토로라 후원이나 영향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시청자들도 놀랍다는 반응이다. 한 시청자는 “이젠 더 이상 스마트폰 테스트가 아닌 실험자들 정신력 테스트”라고 말했다. 다른 시청자도 “접는 사람이 고역일 텐데…튼튼하게 만든 삼성이 잘못했네”라고 의견을 내보였다.

한편 Z 플립3는 41만8000회에 달하는 폴딩 스트레스 테스트를 견뎌내기도 했다. 이 유튜버는 Z 플립3에 대해서도 작년 6월 같은 방식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정우찬 기자 uchan@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