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부재 이어진 넷마블, 2023년 2분기도 적자 지속

482
▲ 넷마블 2023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 넷마블 2023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넷마블은 8일(화), 2023년 2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공시했다. 매출은 6,0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감소했다. 또, 372억 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해 적자가 이어졌으며, 당기순손실 441억 원을 기록했다.

23년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 1조 2,059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6.7%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654억 원, 당기순손실은 899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52%, 한국 14%, 유럽 12%, 동남아 10%, 일본 6%, 기타 6%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신작 부재 및 기존 게임 매출의 하향세로 실적 반등에는 실패했다. 

▲ 넷마블의 전체 매출 중 62%를 차지하는 게임 10종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 넷마블의 전체 매출 중 62%를 차지하는 게임 10종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다만, 3분기에 출시한 신작들에 대한 이용자들의 호응은 향후 실적 반등을 기대케 한다. 7월 26일 글로벌 출시한 ‘신의 탑: 새로운 세계’는 국내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4위,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스톤에이지’ IP 기반 ‘신석기시대’는 중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출시 보름 만에 최고 매출 순위 7위를 기록했다.

넷마블은 하반기에 ‘그랜드크로스: 에이지오브타이탄’, ‘세븐나이츠 키우기’,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에 이어 ‘아스달 연대기(가제)’, ‘나 혼자만 레벨업:ARISE’,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모두의마블2’ 등 총 7종을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일곱 개의 대죄’, ‘제2의 나라: 크로스월드’, ‘A3: 스틸 얼라이브’ 등 중국 판호를 받은 3종은 중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 넷마블 하반기 라인업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 넷마블 하반기 라인업 (자료 출처: 넷마블 IR 자료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상반기는 신작 부재와 기존 게임의 매출 하향화로 인해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며, “7월말 출시한 ‘신의 탑: 새로운 세계’가 국내 양대 마켓 매출 TOP5를 기록하고 ‘스톤에이지’ IP기반의 ‘신석기시대’가 중국 애플앱스토어에서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는 등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아스달 연대기’와 ‘나 혼자만 레벨업:ARISE’ 등 기대 신작들이 다수 포진된 만큼 실적 부문의 개선과 함께 글로벌 게임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넷마블 신사옥 지타워 (사진 제공: 넷마블)
▲ 넷마블 신사옥 지타워 (사진 제공: 넷마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