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기존작 모두 고른 성과, 넥슨 2분기 영업익 22% 상승

202
▲ 넥슨 2023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 제공: 넥슨)
▲ 넥슨 2023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 제공: 넥슨)

넥슨은 9일(수), 2023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944억 엔(한화 약 9,028억 원), 영업이익은 276억 엔(한화 약 2,640억 원), 순이익은 245억 엔(한화 약 2,346억 원, 이상 기준 환율 100엔당 956.0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22% 증가했다.

넥슨은 2023년 2분기에 ‘FIFA 온라인 4’와 ‘FIFA 모바일’ 등 PC와 모바일을 아우르는 축구 게임과 국내와 일본에서 고른 인기를 구가하는 서브컬쳐 게임 ‘블루 아카이브’, 그리고 ‘프라시아 전기’와 ‘히트2’ 등 모바일 MMORPG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 2분기 중 정식 버전이 출시된 '데이브 더 다이버' (사진 제공: 넥슨)
▲ 2분기 중 정식 버전이 출시된 ‘데이브 더 다이버’ (사진 제공: 넥슨)

이어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는 노동절 업데이트와 15주년 업데이트에 대한 큰 호응이 있었다. ‘블루 아카이브’와 ‘히트2’는 각각 일본과 대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6월 정식 출시한 ‘데이브 더 다이버’는 글로벌 PC게임 플랫폼 스팀에서 호평 받으며 순항 중이다.

넥슨은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중세 판타지 세계에서의 대규모 PvP를 내세운 ‘워헤이븐’, 3인칭 루트슈터 ‘퍼스트 디센던트’, 팀 기반 FPS ‘더 파이널스’, 3인칭 PvPvE 탈출 슈팅게임 ‘아크 레이더스’ 등이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올 2분기는 FIFA 온라인 4, FIFA 모바일, 프라시아 전기, 블루 아카이브 그리고 HIT2의 성과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의 이용자 증가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존 라이브 타이틀의 꾸준하고 안정적인 업데이트와 다채로운 장르로 선보일 신작 라인업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이사회 승인을 통해 8월 10일부터 200억 엔(한화 약 1,912억 원) 규모 자사주 매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 넥슨 CI (사진 제공: 넥슨)
▲ 넥슨 CI (사진 제공: 넥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