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번역 신흥강자 ‘딥엘’, 유료 서비스 출시…데이터 보안↑

268
/사진=딥엘
/사진=딥엘

글로벌 번역기 ‘딥엘'(DeepL)이 한국어를 30개 이상 언어로 번역할 수 있는 유료 구독 서비스 ‘딥엘 프로'(DeepL Pro)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딥엘은 고성능 AI 기술을 기반으로 뉘앙스와 산업별 용어를 고려해 문맥에 맞는 자연스러운 번역을 제공한다. 딥엘 프로는 여기에 △무제한 번역 △원본 파일 형식 그대로 대용량 문서파일 번역 △데이터 보안 △효율적인 팀 관리 △API 앱·웹사이트 통합 등의 기능을 더했다.

딥엘 프로 구독 서비스는 △스타터 △어드밴스드 △얼티밋 3가지로 나뉜다. 비즈니스 및 팀 구독은 여러명이 사용할 수 있다. 모든 사용자엔 매월 대용량 파일(얼티밋 기준 최대 20MB)과 추가 문서 번역(얼티밋 기준 월 최대 100건)을 제공한다. 모든 텍스트가 번역 후 삭제되는 등 데이터 보안을 강화했다.

야렉 쿠틸로브스키 딥엘 CEO는 “딥엘 프로의 한국 시장 진출은 현지 고객에게 최상의 커뮤니케이션 툴을 제공하기 위한 다음 단계”라며 “한국 기업의 커뮤니케이션 강화 및 새로운 시장 및 고객에 다가갈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딥엘은 독일 기업으로 2017년 AI와 딥러닝 기반의 고급 신경망 기계번역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난 1월 한국어 서비스를 추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