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시니어’ 공략 주효했다…’해피 시니어’ 이용자 50% 급증

180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SK브로드밴드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 맞서 승부수를 띄운 ‘시니어 고객 잡기’가 성과를 내고 있다. 인구 비중이 늘며 경제적 영향력이 커진 시니어 고객을 적극 공략해 팬덤을 구축해가는 것이다.

SK브로드밴드는 서울 종로구 허리우드 극장 내 ‘낭만극장’에서 시니어 대상 교육과 체험을 제공하는 ‘시니어 행복 증진 프로그램’을 매주 월요일 운영 중이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SKB]

16일 업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대표 박진효)의 시니어 전용 서비스 ‘B tv 해피시니어’ 월간활성화이용자수(MAU)가 지난 7월 기준 35만여명을 기록했다. 1년 전 23만 명 대비 50% 정도 증가한 것이다.

60대 이상 시니어 고객 비중도 지난해 말 18%에서 현재 20%로 늘었고, 시니어 고객의 B tv 시청 시간은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유료 콘텐츠 구매 건수도 전년 대비 15% 상승하는 등 시니어의 서비스 이용시간과 구매건수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SK브로드밴드측은 “시니어를 겨냥한 콘텐츠를 적극 배치한 것이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SK브로드밴드 IPTV 서비스 ‘B tv’내에서 제공되는 ‘B tv 해피시니어’는 TV, 영화 등 기본 콘텐츠와 함께 시니어들에게 유용한 건강정보, 건강체조, 여행, 다큐 등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추억을 파는 극장’ 특별관에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보리수’ 등 시니어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고전영화 20편이 제공된다. 고전영화는 이달 중 27편으로 늘어난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특별관에서 상영하는 고전영화는 일반영화보다 2배 이상 큰 자막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시력이 약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시니어 층이 편안하게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오프라인에서도 시니어와의 접점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 5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허리우드 극장’과 제휴해 매주 월요일 시니어 행복 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허리우드 극장 내 ‘낭만극장’에서 강사들이 키오스크와 같은 디지털 기기 사용법을 알려주고 노래와 춤을 즐기는 등 다양한 내용으로 채워졌다.

SK브로드밴드측은 “시니어들의 만족도가 높아 누적 참가자 수가 1천명을 돌파했다”며 “어르신들 사이에서 진행자에 대한 팬덤도 생기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