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옥션, ‘한가위빅세일’ 오픈… “2만6000여 셀러 참여”

149

G마켓·옥션은 오는 11일부터 26일까지 16일간 '한가위 빅세일'을 진행한다.

G마켓·옥션은 오는 11일부터 26일까지 16일간 ‘한가위 빅세일’을 열고 추석 선물세트부터 수입명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최대 70% 할인가에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행사 대비 13% 많은 2만6000여 셀러가 참여한다.

최대 1만원까지 할인되는 ‘15% 쿠폰’을 전 고객 대상 횟수 제한 없이 제공한다. 최대 5만원까지 할인되는 ‘20% 쿠폰’도 멤버십 회원은 매일 2장씩, 일반 회원은 1짱식 제공한다.

상품경쟁력도 역대급이다. 총 72개의 브랜드관(△삼성전자 △LG전자 △테팔 △덴비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CJ제일제당 △농심 △종근당건강 △유한킴벌리 △LF △정관장 △베베숲 △브라운 △아이허브 등)을 열고, 국내외 인기 브랜드 상품을 특가에 판매한다.

매일 저녁 8시 라이브방송을 열고, 단독 특가 및 사은품 증정 등의 혜택을 선보인다. 또한 ‘최저가 도전’ 상품도 매일 선보인다. 영업 전문 상품기획자(MD)가 직접 가격을 맞춰 매일밤 자정 상품을 공개한다.

이택천 G마켓 영업본부장은 “고물가 시대 고객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줄여드리고자 무제한 쿠폰, 카드사 할인 등 할인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며 “국내외 유명 브랜드를 비롯해 우수 중소셀러들과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상품 경쟁력 또한 갖췄다”고 말했다.

강성전 기자 castlekang@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