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TL’ 전면 개편… 자동사냥·성장 구간 확 달라진다

192
▲ 'TL' 프로듀서의 편지 이미지 (자료 제공: 엔씨소프트)
▲ ‘TL’ 프로듀서의 편지 이미지 (자료 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가 12일(화), 신작 MMORPG ‘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 이하 TL)’의 새 소식을 ‘프로듀서의 편지’를 통해 공개했다.

프로듀서의 편지는 ‘TL’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안종옥 PD가 작성했다. 해당 편지에서는 현재 ‘TL’의 개발 방향성을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안종옥 PD는 지난 5월 국내 베타 테스트에서 확인된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핵심 과제는 ‘정적인 전투’와 ‘지루한 성장’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자동전투와 이동이 삭제되고 성장 구간의 사냥 비중이 축소된다는 것이다. 이 요소들은 그간 엔씨(NC)가 ‘리니지M’ 이후 선보여온 MMORPG에는 대부분 탑재되어왔던 시스템이지만, ‘TL’ 국내 테스트 당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가장 많이 받았던 부분이기도 하다. 이에 엔씨(NC)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 'TL' 프로듀서의 편지 일부 캡쳐
▲ ‘TL’ 프로듀서의 편지 일부 캡쳐

이와 함께 큰 변화점들도 소개됐다. 가장 먼저, 가장 많은 개선 요청을 받았던 ‘자동 사냥’ 시스템을 삭제한다. 안종옥 PD는 “긴 호흡의 플레이가 필요한 MMORPG에서 자동 사냥을 하나의 흐름으로 판단했지만, 너무 쉽게 내린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TL’은 조작의 가치가 있는 콘텐츠를 세밀하게 컨트롤하며 몰입할 수 있는 게임이라는 점을 되새겼고, 자동 사냥과 자동 이동을 전면 제거했다”고 밝혔다.

공격과 이동을 동시에 할 수 없었던 전투 방식도 바뀐다. 안종옥 PD는 ‘TL’의 대규모 전투 특성을 고려해 공격 시 이동을 할 수 없도록 설정했지만, 조작 경험을 저하시킨다는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이동과 전투가 동시에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변경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전투 시스템도 컨트롤 요소를 더욱 강조하는 방향으로 변화한다. ▲방향을 지정하거나 특정 지점을 타격하는 새로운 타입의 스킬 추가 ▲분쟁 지역 외 캐릭터 간 충돌 제거 ▲방향 전환 조작 응답성 개선 ▲초반 보유 스킬 추가 ▲스킬 습득 속도 개선 등의 개선 사항이 적용된다.

무기 시스템 역시 개편을 거친다. 안종옥 PD는 “두 종류의 무기를 착용하고 사용하는 무기 시스템은 TL 전투의 매우 중요한 피처”라며 “캐릭터 스테이터스(능력치)가 모든 무기에 영향을 미치게끔 변경해 자유로운 무기 조합이 가능하게끔 하고, 각 무기의 패시브 스킬을 조정하고 제작 및 강화 재료 습득처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개편도 진행된다. ▲성장 구간 사냥 비중 축소 ▲지역 이벤트 경험치 보상 상향 ▲파티 인스턴스 던전과 모험 콘텐츠 확장 ▲성장 피로도 감소를 위한 레벨업 시간 단축 ▲스킬 강화와 장비 성장에 필요한 재료 습득처 확대 및 습득률 상향 등 다양한 측면에서 다채로운 플레이가 가능하게끔 조절될 예정이다.

안종옥 PD는 “곧 있을 아마존 게임즈의 ‘Technical Test Closed Alpha’에도 개선 사항 일부를 반영해 테스트 예정이고, 이용자 분들에게 다시 선보일 날까지 계속해서 다듬고 고쳐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엔씨(NC)는 이용자의 의견을 추가로 듣기 위해 ’TL에게 말한다’ 게시판을 마련했다. 이용자는 게시판을 통해 TL의 개발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TL’은 2023년 12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게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TL’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