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분석관이 바라본 AG 모배 전망…”金, 기대해도 좋다”

167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국가대표팀의 한정욱 전력분석관이 13일 서울 강남구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준비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국가대표팀의 한정욱 전력분석관이 13일 서울 강남구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준비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력분석관으로서 매일 선수들의 실력이 성장하는 것이 눈에 띄게 느껴진다. 금메달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AP신문 = 배두열 기자]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국가대표팀의 김준수ㆍ한정욱 전력분석관은 13일 서울 강남구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준비 과정에 대해 전하며, 선수들과 함께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 오겠다는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아시안게임 최초로 정식 종목에 채택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기존의 ‘대인 사격’ 요소와 배틀로얄 방식이 아닌, 각 매치마다 4개 팀이 차량을 몰고 코스를 돌며 사격 실력을 겨루는 방식의 아시안게임 버전으로 새롭게 진행된다.

때문에, 구간마다의 동선 최적화 같은 전략이 승패를 가를 핵심 변수로 꼽히는 만큼,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전력분석관들의 역할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한국e스포츠협회는 한국과 일본에서 선수로 활약하며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미사일’ 김준수와 ‘절절포’ 한정욱을 전력분석관으로 선임했다. 

김준수 전력분석관은 “슈팅 피지컬이나 에임 능력은 기본적으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고 있는 만큼, 동선 최적화를 위해 구간별로 하나하나 뜯어내 루트와 전략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13일 서울 강남구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훈 감독, 김동현 선수, 최영재 선수, 박상철 선수, 권순빈 선수, 김성현 선수, 김준수 전력분석관, 한정욱 전력분석관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13일 서울 강남구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훈 감독, 김동현 선수, 최영재 선수, 박상철 선수, 권순빈 선수, 김성현 선수, 김준수 전력분석관, 한정욱 전력분석관

한정욱 전력분석관은 “아시안게임 버전으로 처음 진행되는 만큼, 모두가 생소하고 공부하듯이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그러기 위해 선수들을 위치에 보내고 거기서 기대치의 점수 값을 계산하고 어떻게 해야 가장 효율적으로 점수를 먹을 수 있고, 다른 팀들이 이렇게 한다면 우리는 이렇게 대응하고, 이렇게 하는 것이 안정적이라는 경우의 수를 꾸준히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 효율적인 움직임을 위해 구간별 스페셜 타겟이나 동선에서 이동 중에도 브리핑을 통해 가속과녁을 쏴야할 타이밍, 쏘지 말아야 할 타이밍까지도 구분하고 있다”며, “3구간이 역전하거나 역전당할 수 있는, 팬들로서는 경기를 볼 때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포인트”라고 말했다. 

한정욱 전력분석관은 브리핑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서로가 무슨 행동을 하는지 잘 모를 수 있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한 말들을 하도록 하고 있다”며, “세세한 브리핑으로 눈치만으로도 아는 수준에 이를 수 있도록 반복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정욱 전력분석관은 “큰 틀에서 준비는 끝났다고 생각한다. 대표팀 선수들이 입맛대로 쓸 수 있는 전략들을 몇 가지 준비했는데, 그것만 잘하면 충분히 좋은 성적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역설했다.  

김준수 전력분석관 역시 “전력분석관 입장에서 상당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조건 메달을 따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크래프톤은 이날 아시안게임 성적에 따른 포상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환석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이스포츠 파트장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내부적으로 포상금을 검토하고 있다”며, “선수들이 원하는 바를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