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서 꽃핀 ‘게임문화축제’… 게임 매개로 세대 간 소통 확장

267

2023 게임문화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에버랜드 리조트 주관으로 3일 경기도 용인에버랜드에서 열렸다. 참석자가 게임미션을 보여주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용인 에버랜드에서 게임을 매개로 세대 소통이 확장되는 ‘2023 게임문화축제’가 열렸다. 스마일게이트와 카카오게임즈, 님블뉴런 등 다양한 게임사 참여를 바탕으로 에버랜드 곳곳에 풍성한 체험공간과 전시부스가 마련됐다. 평소 게임을 즐기는 청소년은 물론 부모와 어린 자녀가 함께한 가족단위 방문객 등이 몰리며 문전성시를 이뤘다.

2023 게임문화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3일부터 12일까지 용인 에버랜드에서 진행된다. 에버랜드에 들어서는 초입에 마련된 베이스캠프를 포함해 온·오프라인 퀘스트 공간 3개와 오프라인 공간 4개로 구성됐다.

2023 게임문화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에버랜드 리조트 주관으로 3일 경기도 용인에버랜드에서 열렸다. 카카오프렌즈 부스에서 어린이들이 알쏭달쏭 점자블록을 즐기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에버랜드 공간별 특색과 방문객 이동 동선을 감안해 구성된 각 체험 공간은 게임이 주는 긍정 효과를 알리고 부모 세대가 지닌 추억을 되살리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통상 브랜드 팝업 스토어 등으로 활용되는 해당 공간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대관료가 발생하지만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업이 뒷받침 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국민적 여가활동으로 자리잡은 게임의 주 소비층과 에버랜드를 찾는 고객은 서로 겹치는 부분이 많다”며 “에버랜드 방문객이 지속해서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신선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에버랜드에서 게임문화축제가 열린 것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다양한 세대, 더 많은 이용자가 모이는 공간에서 게임문화를 알리는데 가장 최적의 공간이라는 판단이다.

지난해보다 풍성해진 체험 콘텐츠와 이벤트 또한 방문객으로터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초등컴퓨팅교사협회는 ‘메이플스토리 월드 에듀케이션’ 게임 및 브릭 제작 체험을 통해 게임 인식을 제고하고 젠지글로벌아카데미는 e스포츠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했다

2023 게임문화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에버랜드 리조트 주관으로 3일 경기도 용인에버랜드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이 미션게임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인디게임·기능성게임 체험존에는 게임인재원 졸업 작품과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을 바탕으로 개발된 게임잼 작품이 소개됐다. 인기 게임 지식재산(IP)을 만나볼 수 있는 세이프존에서는 넥슨 ‘마비노기’, 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슈퍼셀 ‘브롤스타즈’,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포토스튜디오 등이 마련됐다.

에버랜드 장미원과 그랜드스테이지에서는 게임 OST 오케스트라 콘서트와 e스포츠대회가 이뤄져 방문객의 발길을 이끌었다.

유현석 콘진원 부원장은 “게임으로 모든 세대가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통해 게임이 만드는 긍정적인 효과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jepark@etnews.com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