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3분기 적자폭 감소…내년 상반기 신작 6종 출격(종합)

76

매출 6306억, 영업손실 219억

한국 매출 비중 3%p 증가

내년 중국서 ‘제2의나라’ 출시

넷마블 사옥 전경. ⓒ넷마블 넷마블 사옥 전경. ⓒ넷마블

넷마블은 연결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2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줄었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6306억원으로 9.2%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284억원이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8365억원, 누적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554억원, 누적 영업손실은 873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해외 매출은 5206억원으로 해외 매출 비중은 전 분기 대비 3%포인트(p) 감소한 83%를 기록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7%, 한국 17%, 유럽 12%, 동남아 10%, 일본 6%, 기타 8%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유지 중이다.

3분기 중 선보인 ‘신의 탑: 새로운 세계’와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신작 출시 효과로 매출과 EBITDA 모두 전 분기 대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고, 국내 매출 성장에 힘입어 한국 매출 비중도 전 분기 대비 3%p 소폭 증가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현재 얼리액세스 중인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글로벌 출시를 비롯,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ARISE)’, ‘레이븐2’,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모두의마블2(한국)’ 등 신작 6종과 함께 중국 출시작 1종(제2의 나라: 크로스월드) 등 총 7종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마블은 오는 16일 개막하는 ‘지스타 2023’을 통해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Origin)’과 ‘RF 온라인 넥스트’, ‘데미스 리본’ 등 기대작 3종을 공개할 계획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세븐나이츠 키우기’와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등 2종의 신작들이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기에 4분기에는 흑자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며 “향후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등 6종의 신작 출시로 더욱 뚜렷한 실적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