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액침냉각’ 기술로 데이터센터 전력 37% 절감

104

SKT 직원들이 인천사옥에 설치된 액침냉각 테스트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SK텔레콤이 데이터센터 GPU 서버 전력절감을 위한 액침냉각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액침냉각은 각종 서버를 전기가 통하지 않는 특수 냉각유(油) 속에 넣어 냉각하는 차세대 열관리 방식이다.

SKT는 액침냉각 전문회사인 미국 GRC의 설비와 다양한 제조사의 테스트용 서버, SK엔무브의 특수냉각유로 자사 인천사옥에 액침냉각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난 6월부터 4개월간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 공기냉각 대비 냉방전력의 93%, 서버전력에서 10% 이상이 절감돼 총 전력 37%가 절감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데이터센터는 대규모 데이터를 처리 및 저장하는 서버 운용은 물론 항온·항습에도 많은 전력을 소모한다. 따라서 저전력 고효율 냉각 기술을 도입하거나 차세대 에너지를 사용하는 등 효율적인 냉각 시스템을 갖춰 전력 사용량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SKT가 이번에 검증에 성공한 액침냉각 시스템은 효율적 냉각 효과와 전력 절감 효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액침냉각 시스템은 차가운 공기를 순환시키거나 팬을 통해 냉각하는 기존 공랭식 시스템과 달리 전기는 통하지 않고 열전도는 높은 특수 냉각유에 서버를 직접 담가 냉각하는 유냉식 시스템이다.

공기보다 열전도가 훨씬 높은 특수 냉각유를 사용해 직접 서버 장비의 열을 흡수하고, 공기냉각에 필요했던 서버의 송풍기(Fan)을 제거함으로써 냉각 뿐 아니라 서버의 전력 절감도 가능하다.

SKT는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위한 전용 데이터센터를 이달 인천사옥에 구축하고, 액침냉각 시스템은 내년 중 인천사옥에 본격 적용할 계획이다.

SKT는 이번 국내 최초의 액침냉각 시스템 구축 및 성공적인 검증을 통해 입증된 데이터센터 모니터링 솔루션을 SK엔무브의 열관리 사업과 결합해 액침냉각 사업에 나선다. 향후 액침냉각 기술 보급을 주도해 데이터센터 전력 절감을 통한 넷제로 달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동환 SKT 최고정보책임자(CIO) 부사장은 “AI 컴퍼니로의 전환을 가속화함에 따라 전력소비가 높은 GPU서버 도입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번 액침냉각 도입을 통해 상당한 수준의 에너지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면서, “향후 해당 기술 보급 확산을 통해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박준호 기자 junho@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