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TL’ 12월7일 베일 벗는다

78
/그래픽=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가 신작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TL) 서비스를 내달 7일 오후 8시 시작한다.

24일 TL 개발을 총괄하는 안종옥 PD는 다섯 번째 ‘프로듀서의 편지’를 통해 론칭 일정을 이같이 공개했다.

안종옥 PD는 “하루 일과를 마치고 최대한 많은 이용자가 함께 TL을 시작할 수 있는 시간인 오후 8시에 문을 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모든 이용자는 내달 4일 오전 11시부터 론칭 클라이언트를 사전 다운로드할 수 있다. 안 PD는 “클라이언트 용량이 큰 만큼, 론칭과 함께 모두 같이 플레이하기 위해 미리 설치해두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L을 이제 세상에 내보일 수 있다는 생각에 감회가 새롭다”며 “2주 뒤 모든 이용자가 최고의 컨디션으로 TL을 재미있게 즐기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