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가면 볼 수 있는 세계적 생태 여행지 4곳

201

최근 세계 곳곳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다. 지난달 기록적인 폭염을 기록한 유럽과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도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가 만만치 않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회적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기후위기에 대한 나라별 대응 방안과 노력은 어떨까.

천혜의 관광지로 유명한 호주는 1994년부터 생태관광 국가전략을 발표해왔다. 자연 보전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노력을 이어오고 있는 것. 그 때문일까. 관광객들이 자연 그대로의 경관을 즐길 수 있어 에코 투어리즘의 중심지로 꼽힌다.

장엄하고도 때 묻지 않은 호주의 아름다운 생태 여행지 4곳을 소개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데인트리 열대우림’

데인트리 강을 따라 호주 퀸즈랜드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데인트리 국립공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열대우림이다. 무려 18000만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산악 열대 우림과 해변에는 16000마리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고대 양치류를 포함해 진녹색 덩굴로 덮인 울창한 숲의 경관은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로 쓰였을 만큼 압도적인 장엄함을 자랑한다. 공원 내에 가볍게 산책할 수 있는 코스가 여럿 있다. 바랄 마잔가(Baral Marrjanga) 코스는 거리도 약 270m로 짧은 편이고 길도 나무 데크로 잘 꾸려져 있다.

인류와 자연이 더분
‘카카두 국립공원’

호주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인 카카두 국립공원은 노던 테리토리의 주도 다윈에서 3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세계복합유산이다. 공원 면적이 약 2로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20%에 달한다.

4만여 년 전에 그려진 고대 암벽화는 태초의 인간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던 공간임을 상기시켜준다. 노우랜지 록(Nourlangie Rock)에는 원주민들의 풍속뿐 아니라 신화, 홍수 등 여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거초
‘닝갈루 리프’

호주 대륙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서호주는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오지가 많아 천혜의 환경을 만끽할 수 있다. 서호주 북서쪽에 위치한 닝갈루 해안 또한 때 묻지 않은 자연을 자랑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근해 산호초 지대가 있기로도 유명하다. 그 길이만 총 260km에 이른다. 해안에는 200종이 넘는 산호와 500종이 넘는 어류가 살고 있다. 6월부터 11월 사이에는 약 3만 마리의 혹등고래가 새끼를 낳고 키우기 위해 닝갈루 해안을 찾는다고 한다.

호주의 그랜드 캐니언
‘블루 마운틴’

시드니에서 서쪽으로 약 2시간을 가다 보면 블루 마운틴 국립공원에 도착할 수 있다. 블루 마운틴은 코알라가 즐겨 먹는 유칼립투스 나무가 울창한 거대한 협곡으로 호주의 그랜드 캐니언으로도 알려져 있다.

산 전체가 푸른빛을 띠고 있어 블루 마운틴이라 불린다. 유칼립투스 나뭇잎에서 나오는 수액이 햇빛에 반사해 푸른빛을 낸다. 200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다. 가벼운 산책 코스를 따라 걷는 시닉 워크웨이나 궤도열차를 타고 가파른 경사를 오르는 레일웨이에 올라 블루 마운틴을 감상할 수 있다.




자료 및 사진 = 호주정부관광청
디자인 = 장주영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