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근처 섬이 경매에 나온다는데…슈퍼리치들이 주목하는 이곳

177

발리 북동부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군도 전체가 경매에 나온다는 소식에 슈퍼 리치들이 주목하고 있다.

출처 = 소더비 컨시어지 옥션

CNN, 가디언(The Gardian) 등 외신은 위디 보호구역(Widi reserve)으로 알려진 인도네시아 섬 100여 개에 대한 독점 개발권이 내주 소더비 컨시어지 경매에 나온다고 전했다.
 
경매는 이달 8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최저 경매가는 없으나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10만 달러(한화 약 13000만원)의 보증금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디 군도는 인도네시아 동부의 코랄 삼각지(Coral Triangle)에 위치한 100여 개 이상의 섬들로 그 규모가 100(3025만평)에 달한다. 이는 보라보라섬(Bora Bora Island)과 비슷한 크기다. 전용기로만 접근할 수 있으며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비행기로 2시간 30분 거리에 있다.
 
인도네시아인이 아닌 경우 공식적으로는 인도네시아 국가 내의 섬을 구매할 수 없다. 따라서 이번 경매는 리더십 아일랜드 인도네시아(LII)’사가 가지고 있는 단독 개발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LII는 인도네시아 보호구역 내에 친환경 리조트와 고급 주거 시설을 건설할 권리를 가진 회사다. 이 방법으로 소유권자는 섬 내부에 대한 영향력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다.
 
하지만 LII사와 계속해서 협업해온 몇몇 전문가들은 이미 위디 보호구역 리조트 건설 지원 준비를 마치고 대기 중이다. 아시아 지역의 고급 호텔과 리조트를 설계한 빌 벤슬리(Bill Bensley)도 그중 하나다.
 
위디 보호구역 최종 구매자가 벤슬리와 계약할 의무는 없지만 벤슬리는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보호구역을 책임감 있게 개발하길 바란다며 이미 가상 설계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출처 = 소더비 컨시어지 옥션

찰리 스미스(Charlie Smith) 소더비 컨시어지 경매 유럽·중동·아프리카지역 총괄 부사장은 전 세계 모든 억만장자가 개인 섬을 소유할 수 있지만, 100여 개가 넘는 섬을 소유할 사람은 오직 단 한 명뿐이러며 이번 경매 입찰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몇 년간 슈퍼리치들의 개인 섬 구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팬데믹 상황이 겹치면서 프라이버시와 안전한 거리두기에 대한 욕구가 더 강해져 이런 현상이 생긴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유세영 여행+인턴기자
감수=장주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