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kg세요?” 몸무게 재겠다고 나선 대한항공에 승객들 반응은 이랬다

414

① 승객 몸무게 측정하는 대한항공

승객 몸무게 측정하는 대한항공 / 출처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비행기 탑승 전 승객들의 몸무게를 측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에서 실시하는 승객 몸무게 측정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2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김포공항 국내선 이용객을 대상으로 몸무게를 측정하는데요.
다음 달 8일부터 19일까지 인천공항 국제선 이용객도 몸무게를 측정합니다.

대한항공은 안전 운항을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 한시적으로 승객 몸무게를 측정한다고 전했는데요. 이는 항공기의 중량과 무게중심을 정확히 알아보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한항공은 홈페이지를 통해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라 휴대 수하물을 포함한 승객 표준 중량 측정을 실시한다”고 안내했습니다.

출처 : 대한항공

승객의 몸무게를 재는 이유는 국토부 ‘항공기 중량 및 평형 관리기준’에 따른 조치입니다.
항공사는 최소 5년 주기 또는 필요시 체중과 휴대용 수하물을 포함한 승객 표준 중량을 측정해 산출된 평균 중량을 승객 표준 중량으로 적용해야 하는데요.
관리기준이 제시한 대형 항공기의 표준 평균 승객 중량은 하절기 기준 남성 81kg, 성인 여성 69kg입니다.
승객 중량은 승객의 몸무게와 옷, 소지한 휴대 수하물의 무게를 합한 것으로 항공기 무게나 중량 배분을 정할 때 사용되는데요.

관리기준에는 “운영자가 항공기를 운항하기 전에 항공기의 중량과 무게중심을 정확하게 계산하는 것은 해당 항공기에 대하여 정해진 증명 한계 사항을 준수하기 위하여 필수적”이라고 나타나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한계 사항에는 항공기 중량과 무게중심 한계도 포함돼 있다”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승객의 몸무게를 재는 것은 국내 항공사 중 대한항공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18년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등에서도 승객 몸무게 측정을 진행했는데요.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말 시작할 예정입니다.

② 몸무게 측정 거부할 수도 있나요?

출처 : 대한항공

승객의 몸무게를 재는 또 다른 이유는 연료 비용을 아끼기 위해서입니다.
비행기는 실제 필요한 연료보다 1% 정도 많은 연료를 싣고 비행합니다. 이때 승객의 정확한 몸무게를 알면 불필요하게 탑재하는 연료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더욱 정확하게 중량을 계산하면 연료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죠.

대한항공은 승객의 몸무게 측정 자료는 익명으로 수집되고 안전 운항을 위한 자료로 사용될 예이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승객 중 몸무게 측정을 원하지 않는다면 거부할 수도 있는데요. 측정을 원하지 않을 시 안내 직원에게 알리면 됩니다.

대한항공의 몸무게 측정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네티즌은 ‘체격이 커졌는데도 불구하고 좌석은 작아지고 이점도 꼭 반영됐으면 좋겠네요’, ‘이걸 하는 건 연료 절감을 위해 하는거니 좋다고 생각한다’, ‘거부 의사권이 있으니 상관없을 것 같기는 한데 그러면 표본이 특정하게 기울어질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등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몸무게 측정에 반대하는 의견도 볼 수 있었는데요.
일부 네티즌은 ‘가벼우면 수하물 더 실어주냐?’, ‘무거우면 요금 더 내는 거냐?’ 등의 반응도 볼 수 있었죠.

③ 몸무게 기준으로 항공료 책정하기도

출처 : sky news

남태평양 지역을 운항하는 사모아 항공은 초소형 항공사로 9인승 항공기 2대, 3인승 경비행기 3대를 갖추고 있습니다.
사모아항공은 지난 2013년 4월부터 승객의 몸무게를 기준으로 항공료를 책정하고 있는데요. 국제선 항공요금을 승객의 몸무게와 짐의 무게를 기준으로 받고 있습니다.

단거리 구간의 경우 승객과 짐의 무게 1㎏당 1탈라(약 480원), 장거리 노선인 미국령 사모아는 1㎏당 3.8 탈러를 내야 합니다.
사모아항공은 뚱뚱한 사람을 위한 전용 좌석인 XL 클래스를 도입하기도 했는데요.
130kg 이상의 승객을 위한 특별석으로 요금은 추가로 지불해야 합니다.

출처 : mirror

지난 3월 미국의 공항에서 촬영된 영상이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 영상을 공개한 네티즌은 “여성은 자신의 체중이 59kg라고 주장했다. 승무원은 여성이 거짓말했다고 의심해 수화물 저울에 올렸다”고 설명했죠.
이어 “소형 비행기였기 때문에 안전상 이유로 정확한 몸무게를 알아야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는데요.

이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은 ‘비만 승객을 차별하는 것 같다’, ‘보는 것만으로도 불쾌하다’, ‘원래 소형 비행기는 무게 제한에 민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이러한 행동은 항공사의 문제가 아닌데요.
2021년 미국 연방 항공국은 소형 비행기가 허용 중량 제한을 넘지 않도록 과체중 승객에게 몸무게 정보를 요구할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해외 항공사도 안전상의 이유로 승객의 몸무게를 측정하고 있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