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말하지 말라” 반일 감정 심상치 않다는 중국 현재 상황

374

① 중국 반일 감정 심각한 상황

중국
중국 내 반일 감정 확산 심각 / 출처 : rfa

중국에서 반일 감정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후 중국인들 사이에서 반일 감정이 심상치 않은 상황인데요.
중국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관해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중국은 지난 24일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는데요.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대놓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당국을 대변하는 관영매체는 지난 28일 “바다에 핵 오염수를 무단 방류하기 시작한 일본 정부는 관심을 돌리면서 스스로를 가해자에서 피해자로 전환하기 위해 중국의 분노를 과장하고 중국 여론 공격의 무고한 희생자로 보이도록 묘사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는데요.
이어 “일부 중국 시민들의 행동을 과장하면서 중국에서 일본에 대한 반일 정서가 커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언론 매체를 활용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출처 : epochtimes

현재 중국인들은 일본에 대한 감정을 수위 높은 행동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지난 25일 장쑤성 쑤저우 일본인 학교에 달걀 여러 개가 날아들었습니다. 상하이 일본인 학교는 오염수 방류에 대한 항의 전화를 받았는데요.
칭다오 일본총영사관 인근에서는 일본인을 경멸하는 내용의 낙서가 발견됐습니다.

심지어 일본 식당에 국제전화를 걸어 중국어, 일본어, 영어로 욕설을 하기도 했는데요.
후쿠시마의 한 사업가는 자신이 운영 중인 식당과 제과점 4곳에 25일 하루에만 중국에서 전화 1,000통이 걸려 와 결국 전화선을 모두 뽑아야 했다고 호소했습니다.
도쿄전력은 24일부터 27일간 중국에서 건 것으로 추정되는 전화가 6,000통 이상 걸려 왔다고 밝혔는데요.

후쿠시마는 시청, 공공시설, 학교, 일반 주택, 음식점 등에도 이런 전화가 걸려 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중국인들 사이에서는 SNS에 일본 국제번호로 전화를 거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유하고 있죠.

② 불매 운동에 단체 여행 취소까지

중국
출처 : bbc

중국에서는 일본 불매 운동까지 벌어졌습니다. 중국인들은 국경절 연휴 기간을 맞아 계획한 일본 단체여행을 취소하고 있으며 중국의 유명 여행플랫폼에서도 일본 여행을 홍보하는 게시물이 사라지고 있죠.
중국의 한 대형 여행사 관계자는 “최근 며칠간 일본 단체여행 취소를 잇따라 접수했다.
중국인들은 일본산 화장품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당초 국경절 연휴 기간 일본에 갈 계획이었던 일부 고객은 ‘일단 지켜보자’라는 분위기로 돌아서 곧장 주문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산 화장품 브랜드가 나열된 목록이 공유되고 있습니다. 일본 브랜드를 대체하는 중국 브랜드 소개 게시물도 올라오고 있죠.
중국 네티즌은 “오늘부터 일본 제품은 절대 사용하지 않겠다”, “오염수 방류를 막을 수 없다면 일본 제품 사용을 금지하겠다”, “일본이 바다에 폭탄을 투하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③ 일본어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

출처 : JTBC 뉴스

중국 내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자 일본대사관은 지난 25일 중국 내 자국민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일본대사관은 “만일의 사태를 배제할 수 없으니 각별히 주의하라”라며 공지를 올렸는데요.
이어 “외출 시에는 불필요하게 일본어를 큰 소리로 말하지 않는 등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대사관을 방문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주변을 살피는 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라”는 행동 수칙을 제시했습니다.

일본대사관은 24일에도 비슷한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습니다. 일본대사관은 “아직 처리수 방출로 일본인이 어떠한 트러블에 말려들었다는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를 부탁한다”는 내용을 전했죠.

출처 : wenxuecity

현재 중국의 반일 감정은 2012년 일본의 센카쿠 열도 국유화 선언 때만큼 격해졌다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샤오르번 (소일본)’이라는 욕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는데요. 이는 중국에서 일본인을 지칭하는 말로 경멸적인 뜻을 담고 있는데요.

이러한 표현은 지난 2012년 9월 일본 정부가 센카쿠열도를 국유화했고, 중국에서 반일 시위가 확산했을 당시 사용하던 단어입니다.
당시 중국 내 일본계 기업은 큰 피해를 보았는데요. 일본 기업의 건물이 파괴되고 일본계 백화점 등이 약탈당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인들이 폭행당하기도 했는데요.

반일 감정이 확산하면서 이러한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중국 측에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된다”는 뜻을 표했는데요. 중국에 거주하는 일본인과 자국 공관의 안전 확보에도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