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정취 물씬…서울 근교 당일치기 단풍 명소 4

652

하늘이 높아지고 불어오는 바람이 선선해지니 가을이 왔음을 온몸으로 느끼는 때다. 무릇 가을이 오면 단풍놀이를 가야 하는 법. 단풍 절정을 기다리는 시간은 길지만 막상 단풍놀이를 즐길 수 있는 기간은 짧기에 여행객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지난 25, 산림청은 수도권 단풍 절정 시기를 10월 말로 예측했다.

일 년에 단 한 번뿐인 단풍, 누구보다 제대로 감상하고 싶은 사람을 위해 수도권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은 단풍 명소 4곳을 소개한다. 소중한 사람과 함께 단풍을 즐기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 보자.

1

화담숲

화담숲은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생태수목원이다. 가을이면 5만여 평에 달하는 대지에 서식하는 각종 식물이 붉은 물드는 이곳은 명실상부 수도권을 대표하는 단풍 명소 중 하나다.

화담숲 가을 단풍 축제는 오는 1020일 시작해 1112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내장단풍, 당 단풍, 털 단풍 등 400종이 넘는 단풍이 수목원 곳곳을 붉게 칠하는 모습이 장관이다. 화담숲은 지난 8월부터 1승강장 출발 모노레일도 온라인 사전 예약제를 적용하고 있다.

2

남한산성

경기도 광주에는 또 다른 단풍 명소가 있다. 바로 남한산성이다. 남한산성은 조선시대에 수도를 지키던 산성이다. 오늘날 산성은 산책로가 잘 마련돼 있고 각종 음식점이 근처에 모여 있어 수도권 당일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사계절 어느 때에 와도 좋지만, 남한산성은 가을에 그 진가를 드러내는 명소다. 산성 둘레길을 따라 단풍과 은행나무가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풍경을 형성하기 때문이다. 가을철 시원한 공기를 마시며 걷고 싶은 사람이라면 남한산성 둘레길을 따라 산책하며 단풍을 제대로 즐겨보자.

3

덕수궁

서울 시내에서 단풍을 감상하고 싶다면 덕수궁이 제격이다. 방문객은 도심 한복판에서 전통 한국의 매력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별도로 예약하지 않아도 오후 9시까지 야간 개장을 즐길 수 있다는 점 역시 장점이다. 가을밤, 여유롭게 고궁의 가을 정취를 느끼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한다.

궁 밖에서도 덕수궁 단풍의 향연은 끝나지 않는다. 돌담을 따라 형형색색 단풍나무가 이어져 있다. 특히 길 중간마다 자리한 조형물이나 길거리 연주가의 음악은 이곳에서의 낭만을 더욱 짙게 만든다.

4

베어트리파크

베어트리파크는 세종특별자치시를 대표하는 동식물원이다. 식물뿐 아니라 반달곰, 불곰, 사슴 등 100여 마리의 동물이 서식하고 있어 가족 단위 방문객에게 인기 있다.

가을이 되면 식물원 내 나무 2만여 그루는 붉은색과 노란색으로 단장한다. 단풍낙엽산책길도 이 무렵 문을 열고 방문객을 맞이한다. 방문객은 다양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남기거나 산책로를 거닐며 가을 자연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글=이가영 여행+기자
사진=출처 개별 표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