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쉈죠? 당장 내세요!” 얼마 안 할것 같은 ‘교통시설’, 포르쉐 값만큼 비싸다!

2100

교통사고-교통시설-시설물-단속카메라-가격-음주사고

도로 시설물 파손, 높은 복구 비용.
가격 상상 이상, 음주운전 경각심.
안전 운전, 책임감 필요.

음주사고로 교통시설 부쉈다면?

교통사고-교통시설-시설물-단속카메라-가격-음주사고
교통사고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음주운전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는 단순히 운전자 본인에게만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다. 주변 도로 시설물까지 파손되어 그 피해 규모가 어마어마하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대한교통사고감정원 데이터에 따르면, 우리가 평소 지나치며 별 생각 없이 보았던 도로 시설물들의 가격은 예상외로 매우 비싸다. 보통 보험처리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음주사고일 경우 개인이 모두 물어내야 하는 점 반드시 기억하자.

나무는 수 백, 전봇대는 억 소리
단속 카메라도 비싸다?

교통사고-교통시설-시설물-단속카메라-가격-음주사고
교통시설 전신주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시설물이 너무 많아, 우리 주변에 흔히 보이는 시설물 일부를 예로 들어보자. 대표적인 가로수인 은행나무는 최소 830만 원 부터 시작한다. 의외로 고가다.

전신주의 경우는 시공비를 포함해 약 1~2천만 원이다. 하지만 통신선이 함께 설치된 경우에는 억 단위의 보상금이 청구될 수도 있다. 실제로 군부대에서 이를 파손해 1.7억이 청구된 바 있다. 포르쉐 일부 신차 가격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교통사고-교통시설-시설물-단속카메라-가격-음주사고
교통시설 신호등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그밖에 인도 근처에 있는 교통신호제어기는 약 750만 원, 가로등은 300만 원선이다. 이어서 가드레일은 1미터당 10만 원, 버스 정류장 부스 500만 원 이상, 도로 표지판 1천만 원 이상(지지 기둥 포함)에 책정 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단속 카메라의 경우, 2~3천만 원 정도 하며, 여기에 각종 부가 설비와 소프트웨어 비용 등이 포함되면 천정부지로 치솟는다.

흔해서 사소해 보이지만
파손 되면 혼란 초래

교통사고-교통시설-시설물-단속카메라-가격-음주사고
교통시설 일반 시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음주운전으로 인해 이러한 시설물을 파손할 경우, 단순히 시설 복구 비용뿐만 아니라 주변 상가의 업무 손해배상 청구 등 추가적인 금전적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 변압기를 건드리면 주변 건물에 전력 공급이 끊겨 금전적 손해를 입힐 수 있다. 또한, 신호등과 같은 교통 시설 파손은 교통정체와 각종 사고 위험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사고 원인이 된 운전자의 몫이다. 형법 상 가벼운 처벌을 받는다 할 지라도, 민사 소송으로 이어지면 기둥 뿌리가 뽑힐 수 있다는 의미다.

+1
4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