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車노조 “전기차에 일자리 못 뺏겨”… 총파업 전운

215
지난달 23일 미국 디트로이트 스텔란티스 공장 인근에서 ‘강력한 협약을 위한 단합’ 팻말을 든 노조원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역대급 강성 노조 위원장으로 꼽히는 숀 페인 위원장은 미 사상 최초로 미 자동차 3사 동시 파업을 경고하고 있다. 디트로이트=AP
 뉴시스지난달 23일 미국 디트로이트 스텔란티스 공장 인근에서 ‘강력한 협약을 위한 단합’ 팻말을 든 노조원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역대급 강성 노조 위원장으로 꼽히는 숀 페인 위원장은 미 사상 최초로 미 자동차 3사 동시 파업을 경고하고 있다. 디트로이트=AP 뉴시스

“이런 건 쓰레기통에나 어울립니다.”

지난달 8일 소셜미디어 라이브 방송에 나온 숀 페인 전미자동차노조(UAW) 위원장은 미국 자동차 기업 스텔란티스 사측의 임금·단체협약 제안서를 쓰레기통에 넣으며 강경한 어조로 말했다. 페인 위원장은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중에도 일했지만 보상은 적다”며 “스텔란티스는 양보만을 원한다”며 사측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역대급 강성 위원장으로 불리는 그는 사상 최초로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빅3’ 업체 동시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협상이 다가올 ‘전기차 시대’의 초기 일자리 환경을 좌우한다고 보고 절박함이 커진 것이다. 미 자동차업계 노사는 한국과 달리 4년마다 임단협 협상을 벌인다.

미 언론이나 월가에서는 빅3 중 적어도 한 업체는 파업할 가능성을 높게 본다. 자동차 3사의 협상 마감 시한은 이달 14일이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 시간) “협상 시한이 2주밖에 남지 않아 파업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보도했다.

● “미래 달렸다”… 관행 깬 UAW


UAW는 3사가 노조 요구를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15일 0시부터 행동하겠다고 경고했다. 2019년 GM 파업처럼 노사 교섭 때마다 한 기업만 집중 공략하는 관행을 깨고 3사 전체 파업을 예고한 것은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노조는 4년 동안 46% 임금 인상과 생계비 보전을 비롯해 고용 안정에 방점을 둔 일자리 나누기(주 4일 근무), 해고자 지원 프로그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스텔란티스 일리노이주 공장 폐쇄 저지와 배터리 합작사 노조 일자리 확보도 제시했다. 이에 3사 노조원은 90%가 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미 자동차노조의 강성화에는 전기차 전환으로 인한 미래 일자리 불안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기차 1대 생산에 필요한 인력은 내연기관차 대비 약 30% 줄어든다. 고용 불안과 비(非)노조 저임금 일자리 우려가 큰 것이다.

올 상반기(1∼6월) GM 50억 달러, 스텔란티스 119억 달러로 예상 밖 고수익을 거두는 등 미국 경제 회복세가 강해지고 실업률이 50년 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노동자 우위 시장으로 전환되고 있는 것도 노조에 힘을 싣고 있다. 내년 대선을 앞둔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핵심 지지층인 노조 손을 들어주지 않을 수 없다.

● 美 정부 “일자리 유지 시 추가 보조금”

바이든 행정부는 전기차 전환 시 추가 보조금을 약속하며 합의를 종용하고 있다. 노동절(4일) 연휴 직전인 지난달 31일 백악관은 전기차 전환 공장에 120억 달러(약 15조8000억 원) 지원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단협이 적용된 공장에 가산점을 주는 지원 조건이 있다. 전기차 전환 정책에 대한 불만으로 바이든 대통령 지지 표명을 보류한 노조 달래기용인 셈이다. 컨설팅 기업 앤더슨경제그룹이 추산한 3사 파업 시 손실 비용은 10일간 약 56억 달러(약 7조4000억 원)나 된다.

자동차노조 강성화가 한국 기업을 압박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UAW와 갈등의 골이 가장 깊은 스텔란티스는 최근 삼성SDI와 두 번째 배터리 합작 공장을 짓기로 했다. 노조는 배터리 공장의 노조가 주장하는 단협 적용을 요구하고 있어 부담이 될 수 있다. UAW는 현대차가 조지아주에 짓는 새 전기차 공장의 노조 일자리 보장도 요구하고 있다.

● 한국서도 현대차, 기아 노조 파업 수순

전동화 전환에 고삐를 죄고 있는 한국 자동차업계의 사정 또한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올해 노조의 강경 투쟁 기조에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지난해 모두 무분규로 임금 및 단체협상을 타결했던 양사 노조는 지난달 정년 연장과 전년도 순이익(영업이익)의 30% 이상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하며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특히 지난달 25일 쟁의권에 대한 현대차 노조(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조합원 투표에서 역대 가장 높은 88.93%(재적 인원 대비)의 찬성률이 나오자 업계는 긴장하는 분위기다.

국내 자동차업계의 한 관계자는 “표면적으론 노조가 추가 임금에 대한 요구를 더 강하게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이면에는 ‘생계 위협’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전동화 전환 교육을 받기 어려운 고령 생산 노동자를 중심으로 최대한의 임금과 복지 보장을 받아내겠다는 의지가 커 보인다”고 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