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에 첫 삼성배터리… ‘이재용-정의선 회동’ 3년만에 결실

214
삼성SDI는 현대자동차에 첫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2026년 현대차에 공급하는 ‘P6’ 배터리가 생산될 삼성SDI 헝가리 법인 전경. 삼성SDI 제공삼성SDI는 현대자동차에 첫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2026년 현대차에 공급하는 ‘P6’ 배터리가 생산될 삼성SDI 헝가리 법인 전경.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현대자동차에 처음으로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회동한 지 3년 만에 이뤄진 결실이다.

삼성SDI는 2026년부터 2032년까지 7년간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유럽 판매 전기차에 들어갈 배터리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삼성SDI와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공급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공급하게 된 제품은 삼성SDI가 개발 중인 6세대 최신 각형 배터리 ‘P6’다. 한 번 충전하면 약 700km를 주행할 수 있는 고용량 제품이다. 니켈 91% 이상의 하이니켈 NCA 양극재로 에너지 밀도를 높였다. 삼성SDI 헝가리 공장에서 P6를 생산해 현대차의 유럽 현지 공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하이니켈 양극재와 함께 특허받은 독자 기술 기반 음극재를 적용해 P6 배터리의 용량은 업계 최고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차는 기존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등에서 공급받았던 파우치형 배터리를 넘어 CATL로부터 일부 사오던 각형 배터리를 삼성SDI를 통해 차체에 대량 적용하게 됐다. 양 사는 향후 차세대 배터리 플랫폼 선행 개발 등 협력관계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재용

앞서 2020년 5월 이 회장(당시 부회장)은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정 회장(당시 수석부회장)과 회동하며 양 사의 협력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 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공식 방문한 것은 당시가 처음이었다. 정 회장과 현대차 경영진들은 이 회장의 안내를 받아 차세대 핵심 기술인 전고체 배터리 개발 현황에 대해 브리핑받은 뒤 함께 배터리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공식 일정 이후엔 오찬을 함께하며 미래 전기차 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의선

이후 2021년 10월 양 사는 처음으로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교류하며 선행 과제를 공동 수행하는 방식으로 공식 협력을 시작했다. 이후 약 2년 만에 실제 배터리 공급 계약 체결로까지 이어진 것이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는 현대자동차와의 전략적 협력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삼성SDI만의 초격차 기술경쟁력, 최고의 품질로 장기적인 협력 확대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현대차 외에도 글로벌 완성차 업계와의 협력을 지속 확대해 오고 있다. 앞서 이달 11일에는 미국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미국 인디애나주 코코모에 연산 34GWh(기가와트시) 규모 합작2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해 5월 발표한 코코모 합작1공장에 더해 총 67GWh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올해 7월에는 GM과도 미국 인디애나주 뉴칼라일에 연산 30GWh 규모 합작공장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외 BMW, 폭스바겐에 각형 배터리를, 볼보트럭과 리비안에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