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일어나, 놀이공원 가자”…어린이날 카드 어디서 긁었나 봤더니

28

최근 5년간 5월 가정의달 카드(신용 및 체크카드) 매출액이 가장 높은 날은 어린이날(5일)이고, ‘부모 추정’ 카드 매출을 분석했더니 동·식물원 혹은 놀이공원을 가장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카드는 30일 가정의달 5월을 맞아 최근 5년간 5월에 발생한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소비데이터 약 500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5월중 나들이·관람 업종의 매출액이 가장 높은 일자는 어린이날(5일)이다. 어린이날은 지난 5년 평균 매출액이 5월 일평균 매출액 대비 125% 높았다. 그 다음으로 근로자의날(1일)로 일평균 매출액 대비 49%로 나타났다.

소비 패턴, 카드 정보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KB국민카드 부모 추정 머신러닝 모델’로 추정한 영유아, 초등학생, 중고등학생 부모들의 5월 일평균 회원수 대비 어린이날 나들이·관람 업종 이용 회원수도 분석했다. 그 결과 초등학생을 둔 부모는 동·식물원(274%) 미술관·박물관(195%)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중고등학생을 둔 부모는 놀이공원(187%)과 동·식물원(186%), 영유아를 둔 부모는 동·식물원(207%), 미술관·박물관(137%)을 더 방문한 것으로 분석됐다.


비가 온 어린이날의 경우엔 실내 관람(영화권 콘서트 미술관 박물관) 업종이 205%로 많았다. 지난 5년간 어린이날 날씨를 보면 2019~2022년엔 전국이 맑았고 2023년엔 비가 왔다. 날씨에 따른 매출액을 비교한 결과 이처럼 실내 관람 업종의 매출액 비율이 높았다.

전국이 맑았던 2019~2022년 어린이날 야외 나들이 경험이 있는 부모를 대상으로 비가 온 지난해 어린이날 업종별 결제회원수 비중도 분석했다. 영화권이 72%로 가장 많았고 키즈카페(15%), 연극·음악·뮤지컬 공연장(11%), 미술관·박물관(2%) 순이다.

세부적으로 영화관은 중고등학생이 85%, 초등학생 78%, 영유아 6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키즈카페는 영유아 부모가 23%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30일 현재 기상청 날씨누리 예보에  따르면 올해 어린이날 오후 강수확률은 70%다.

국민카드 데이터사업그룹 관계자는 “어린이날 매출 분석을 통해 세대별, 가족 구성에 따라 다양한 장소에서 가정의 달 5월을 보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5월 나들이 계획을 세울 때 지난 5년간 데이터를 참고해 우천시 대비책을 마련해 두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