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고객 넘어 모두 위해” 토스뱅크, 브랜드 페이지 신규 오픈

11
ⓒ토스뱅크 ⓒ토스뱅크

토스뱅크가 브랜드 페이지를 새로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1000만 고객을 넘어 모두를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메시지와 함께, 고객들의 생생한 목소리는 물론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공간을 마련해 소통성을 한층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토스뱅크는 브랜드 페이지에 접속하게 되면 마치 우주를 항해하는 것과 같은 인상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토스뱅크가 걸어온 길은 물론, 은행 경험을 바꿔간다는 위대한 목표의 여정을 항해에 빗대 시각화 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토스뱅크가 만들어 온 새로운 은행 경험은 고객들의 삶에 크고 작은 변화를 남겼다는 평이다. 총 6개로 구성된 영상을 통해 토스뱅크는 이 같은 경험을 누린 고객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대학생부터 자영업자, 회사원 등 직업과 무관하게 토스뱅크와 함께해 온 6명의 목소리다.

권오현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부터 금리 인상기까지 어려운 시기를 넘어온 소상공인이었다. 인터넷은행 최초로 선보인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인, 토스뱅크 사장님 대출로 그는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었다”고 술회했다.

은행 최초로 고객들의 평생 무료 환전을 선언한 토스뱅크 외화통장을 이용 중인 대학생 이수진 씨는 “토스뱅크 덕분에 자유로운 여행을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준영, 서성원 씨 부부는 첫 발을 내딛은 아이를 위해 적금에 가입했다. 이들은 ”아이의 아이의 미래를 약속하기 위해 태어나자마자 통장부터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은미 토스뱅크 대표는 “K pop처럼 금융에서도 K 신드롬을 만들어가고자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1000만고객이 함께 한다는 것은 그동안 토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상생의 움직임이 하나의 가치로 자리잡았음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이제 막 발을 떼기 시작했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그 길을 고객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긴밀히 소통해가며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