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붙기 시작한 미중 자율주행 패권 싸움… “한국 어쩌지” f. 삼프로TV 류종은 기자

46

미국은 중국산 커넥티드 카와 부품의 수입을 제한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양국 간 기술 경쟁의 심화를 의미합니다. 중국의 자율주행 기술 역시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산 라이다 기술의 가격 경쟁력은 미국 기업들에게 큰 도전이 되고 있으며, 이는 한국 기업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입니다. 한국 기업들은 중국산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들에게도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관련된 논의도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으며, 이는 기술 발전뿐만 아니라 정책적, 법적 측면에서도 중요한 고려 사항이 되고 있습니다. 결국, 미국과 중국의 자율주행차 패권 경쟁은 기술, 가격, 안전성, 그리고 정책적인 측면에서 복잡하게 얽혀 있으며, 이는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이 경쟁은 라이다와 같은 핵심 기술의 발전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관련된 법적, 정책적 준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테슬라와 같은 기업들은 자율주행 기술의 안전성과 관련하여 소송에 직면하는 등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한편, 한국은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며, 세종시와 제주도에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 기업들은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히, 중국산 부품의 저렴한 가격과 높은 성능 때문에, 미국의 정책 변화가 한국 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 기업들은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기술 개발과 정책 대응에 있어 신중한 접근이 요구됩니다.

미국과 중국의 기술 기업들은 자율주행 데이터 수집과 서비스 제공에 있어 서로 경쟁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데이터의 국가 간 이동과 보안 문제가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포니 AI와 같은 기업이 미국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중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는 국가 안보와 데이터 보호의 관점에서 복잡한 문제를 제기합니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과 상용화에 있어 미국과 중국의 기업들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비교는 이 분야의 글로벌 경쟁 구도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요소입니다. 한편, 자율주행차의 기술적 성능과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는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미국과 중국에서의 로보택시와 같은 서비스 확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은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할지, 그리고 기술적, 법적, 정책적 준비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테슬라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동안, 한국 내에서는 현대차를 중심으로 한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와 법적, 기술적 준비 상황이 미흡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특히, 현대차의 자율주행 부문인 모셔널이 최근 인력 감축과 상용화 서비스 연기를 발표한 것은 한국 자율주행 산업에 대한 우려를 더욱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있어 속도를 내야 하며, 이를 위해 정부와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와 연구 개발이 필요함을 시사합니다. 또한, 국내 스타트업과 부품 업체들의 기술력과 혁신 능력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으나, 이러한 노력이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이 요구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