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도 최대 80% 할인…신세계 아울렛, ‘슈퍼 새터데이 리턴즈’

177
/사진제공=신세계사이먼
/사진제공=신세계사이먼

신세계사이먼이 오는 21~22일 여주·파주·부산·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쇼핑 축제 ‘슈퍼 새터데이 리턴즈(SUPER SATURDAY RETURNS)’를 개최한다.

신세계사이먼이 2018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선보이는 연중 최대 규모 행사다. 해외 명품부터 컨템포러리·스포츠·아웃도어·골프·키즈·리빙 등 전 장르 750여개 입점 브랜드에서 자체 지원한다.

슈퍼 새터데이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선보이며 호평을 얻은 신세계사이먼만의 시그니처 행사다. 신세계사이먼 미국 합작사인 사이먼 프로퍼티 그룹이 매년 블랙 프라이데이 기간 개최하는 ‘미드나잇 매드니스(Midnight Madness)’ 행사를 한국식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신세계사이먼은 가을·겨울 시즌 쇼핑족 수요 선점을 위해 5년 전까지 11월에 실시하던 슈퍼 새터데이 행사를 올해는 10월로 앞당겨 미리 선보인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전 장르 입점 브랜드에서 자체 운영하는 프로모션을 통해 아울렛 가격에서 추가 20% 할인·사은품 증정 등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삼성물산 패션부문 띠어리·르베이지·구호, LF의 닥스·이자벨마랑·질스튜어트, 코오롱FnC의 럭키슈에뜨·슈콤마보니·쿠론 등 패션 브랜드에서 자체적으로 추가 할인한다.

스포츠·아웃도어·골프 장르의 아디다스·언더아머·골프존마켓, 트래디셔널(TD) 브랜드인 빈폴·헤지스·라코스테, 키즈 장르의 플레이키즈-프로·오프라벨·네파 키즈 등 브랜드 자체 추가 할인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폴로 랄프 로렌에서는 삼성·신한카드로 40만원 이상 구매 시 10%의 신세계 상품권을 증정한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60여개 해외 럭셔리·단독 브랜드 등에서 할인한다. 대표적으로 버버리·지방시·페라가모·아크네 스튜디오 등 해외 명품 브랜드 추가 할인에 더불어 오는 22일까지 열리는 메종 마르지엘라 팝업 스토어에서는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80% 할인 상품을 선보인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만 살 수 있는 로로피아나·로에베·이브살로몬·룰루레몬·렉토 등 단독 브랜드에서도 자체적으로 아울렛 가격에서 추가 할인한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올세인츠·아페쎄·마쥬 등 컨템포러리 브랜드에서 아울렛 가격에서 전 품목 추가 20% 할인을, 노비스·페트레이 등 럭셔리 아우터 브랜드에서도 아울렛 가격에서 전 품목 추가 10% 할인 혜택을 자체 운영한다.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10대부터 MZ 세대 중심으로 인기를 끄는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커버낫·브라운브레스 등 진·캐주얼 브랜드에서 전 품목 추가 10~20% 할인한다. 아크테릭스·휠라·네파 등 스포츠·아웃도어 브랜드에서도 사은품 증정과 할인 프로모션을 만나볼 수 있다.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에트로·에르메네질도 제냐·막스마라 등 해외 명품 브랜드부터 마크앤로나·타이틀리스트·제이린드버그 등 골프 브랜드까지 혜택을 선보인다. 스노우피크에서는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하는 단독 특가 상품도 한다.

점별 다채로운 오프라인 컨텐츠도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부산 ‘디저트 티니핑 페스타’, 시흥 ‘국캐대표 컬러풀 페스타’, 여주 ‘프리미엄 캠핑쇼’ 등이 펼쳐진다. 또 점별로 무료 풍선 증정, 마술·버블 공연, 전자 현악 연주와 버스킹까지 진행한다.

사은행사도 있다. 기간 중 삼성·신한카드로 100만원(여주점은 200만원) 이상 구매 시 구매 금액대별 5% 상당의 신세계 상품권을 증정한다.

신세계사이먼 관계자는 “연중 단 이틀, 입점 브랜드에서 준비한 역대급 쇼핑 혜택으로 고물가 시대 쇼핑 부담은 줄이고 ‘득템’의 즐거움을 누릴 기회”라며 “온라인 쇼핑에서 느껴볼 수 없는 다채로운 오프라인 콘텐츠까지 더해 색다른 고객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