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사친 한명도 없어서 아내가 좋아한다는 유부남 배우

443

특유의 케미와 시너지로 결혼 후 더욱더 승승장구하는 연예인들이 있는데, 배우 류수영·박하선 부부가 바로 이를 대표하는 부부가 아닐까 싶다.

본업인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는 두 사람. 류수영은 KBS ‘편스토랑’에 출연하며 본명인 어남선에 따온 ‘어남선생’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박하선 역시 SBS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의 DJ 캔디로 매일 청취자들을 만나는가 하면, 여러 예능 프로그램의 MC를 맡는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다.

공인된 배우 부부이다 보니 두 사람의 관계는 늘 대중의 관심을 받게 마련인데, 박하선은 남편인 류수영의 장점에 대해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이 단 하나도 없어서 좋다”라고 밝힌 바 있다.

결혼 전 ‘여사친’이 너무 많은 남자친구를 만나본 적 있다는 그녀. 아는 동생, 아는 누나를 계속 만나야 한다는 전 남친을 자꾸 의심할 수밖에 없었고, 답답한 것을 얘기해야 하는 성격이다 보니 싸울 수밖에 없었다고.

전 남자친구에게 크게 데이고 난 후 2013년 방영된 MBC 드라마 ‘투윅스’를 함께 하며 만난 류수영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는데, ‘여사친’ 하나 없는 류수영과의 만남이 너무나 좋았다고.

그렇게 2년여의 열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2015년 1월 결혼해 같은 해 8월 득녀하며 단란한 가정을 꾸리게 되었다. 서로에 대한 애정과 존중으로 결혼 후 더욱더 승승장구하고 있는 이들 부부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