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러 갈까, 라면 먹으러 갈래?…” 비 오는 날 ‘모텔 데이트’한 장영란♥한창

277

방송인 장영란, 한의사 한창 부부가 비 오는 날 데이트를 위해 ’19금 장소’로 향했다.

장영란, 한창 부부 / 장영란 인스타그램

지난 15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연애고수 장영란의 결혼 생활 꿀팁 대방출(현실적 유익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장영란과 한창 부부는 “비 오는 날 분위기 있다”라며 편안한 미소로 산책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한창은 “비 오는 날은 돌아다니면 안 된다”라고 말했고, 장영란은 “쉬러 갈까?”라며 덩달아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 한창은 “라면 먹으러 갈래? 모텔 가시죠”라고 화끈하게 이야기했고, 장영란은 모텔에 들어가며 “뭔가 쑥스럽지만 우리는 부부다 당당하게 들어가도 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장영란, 한창 부부는 영등포에 한 모텔에 들어갔고, 장영란은 옷을 갈아입으며 “옛날 PC방 있는 곳 좋아했다. 기억을 되살리면서 한 번 놀아보겠다”라며 계속해서 야릇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모텔 데이트’ 하는 장영란, 한창 부부 / 유튜브 ‘A급 장영란’

하지만 이 둘 부부는 “오늘은 사연 속 고민을 해결해 드리기 위해 이곳을 장소를 마련했다. 다른 야한 거 하려고 한 게 아니다”라고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부부 사이의 각종 문제로 고민 중인 사연에 조언을 건네 한창은 “육아 초기 때 이야기다. 사실 당시 입원 환자들이 너무 많아서 그것 때문에 일요일에도 병원을 나갔지만, 사실 육아가 힘들어서 일부러 더 병원에 자주 갔다” 말실수했다.

이에 장영란은 “일요일마다 강남까지 어떻게 그렇게 가나 했다. 다른 부부들 구하려다가 지금 우리 부부 이혼하게 생겼다”고 충격받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창은 방송인 장영란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근무하던 한의원을 그만두고 지난 2021년 10월 자신의 한방병원을 개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