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비타민D 섭취=골절 예방?… “공식 틀렸다”

147

골절 예방 등 뼈 건강을 위해 고용량 비타민D를 섭취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낙상 등으로 인한 골절 예방을 위해 먹는 고용량 비타민D를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비타민D는 장에서 칼슘과 인의 흡수를 촉진하고 신장에서 칼슘의 재흡수를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혈중 칼슘과 인의 적정 혈중 농도를 유지시켜 뼈의 무기질화를 통해 뼈의 건강과 면역체계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지용성 비타민의 일종이다.

하지만 골절 예방에 비타민D가 효과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대학원장(가정의학과 전문의 교수)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비타민D 부족이나 결핍이 대유행인 것처럼 알려져 있어 병·의원을 방문하면 고용량의 비타민D 요법을 받는다”고 말했다.

명 원장은 이어 “일반 용량의 비타민D 보충제는 골밀도 개선이나 골절 예방에 효과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고용량의 비타민D 요법은 오히려 골절 위험성이 높다는 임상시험도 보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명 원장의 이 같은 주장은 1992년부터 2021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15건의 임상시험을 메타분석한 결과다.

명 원장에 따르면 고용량의 비타민D 투여는 고칼슘혈증으로 인한 골감소와 근육약화를 유발할 수 있다. 활성형 비타민D 농도를 감소시킴으로써 근육세포의 칼슘 이용이 저하되고 근육기능의 저하로 이어져 골절 위험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명 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비타민D가 부족해 비타민D 섭취를 늘려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학회, 기관, 병·의원이 정상으로 삼고 있는 비타민D 섭취 기준(20~30ng/㎖)은 상위 2.5% 안에 들 정도로 과도하게 높은 수치라는 것이다. 대부분 사람은 하루 12~20ng/㎖의 비타민D를 섭취한다.

명 원장은 “일반적으로 비타민D 검사나 보충은 필요하지 않다”며 “뼈 건강을 위해 하루에 10분 이상 햇볕에 노출해 비타민D 합성을 늘리고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비타민D가 들어 있는 등푸른생선류나 버섯류 등의 섭취를 늘리면 충분하다”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