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겨울철 레깅스·부츠, 하지정맥류 조심하세요

134

겨울철 보온을 위해 착용하는 레깅스나 부츠가 하지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 28세 직장인 여성 A씨는 겨울을 맞아 롱부츠와 보온성을 높여줄 기모 레깅스를 구입해 착용 중이다. 추운 겨울철 체온을 유지해 주고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줄 수 있어 자주 신었는데 갑자기 종아리 부위에 혈관이 보이고 통증이 심해졌으며 혈관이 울퉁불퉁 불거졌다. 병원을 방문했더니 하지정맥류를 진단받았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의 판막에 이상이 생겨 발병하는 혈관질환이다. 다리 정맥에는 60여개의 판막이 있다. 판막은 다리로 내려온 혈액이 역류하지 않고 다시 심장 쪽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판막에 이상이 생기면 혈액의 역류를 막지 못해 피가 몰리게 되고 혈관 팽창을 유발해 혈액 순환에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이를 방치하면 종아리 부위 혈관이 마치 지렁이가 기어가듯 울퉁불퉁 불거지게 되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프고 붓거나 쥐가 나며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피부 색소침착, 피부염, 혈관염, 출혈 등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피부궤양까지 유발한다. 소화불량과 변비를 일으킬 수 있고 여성의 경우 호르몬 대사에도 영향을 미쳐 생리불순이나 생리통을 악화시킬 수 있다.

전흥만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식혈관외과 교수는 겨울철에는 하지정맥류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소가 많다고 경고했다.

보온과 패션을 위해 착용하는 레깅스나 부츠는 다리를 압박해 혈액과 체액의 흐름이 방해받게 돼 하지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게 전 교수의 설명이다.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온열기구를 강하게 사용하면 실내외 온도 차가 커져 혈관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탄력이 낮아지게 돼 하지정맥류 발병률을 높인다. 특히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다리 근력이 약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정맥류는 초기에는 적당한 운동과 휴식, 압박스타킹 착용 등을 통해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 역류로 기능을 상실한 대복재 정맥을 제거할 수 있으며 환자의 혈관상태에 따라 고위결찰 및 발거술, 국소혈관절제술, 레이저수술, 혈관경화요법 등의 치료법을 시행할 수 있다. 최근 치료법이 발달하면서 수술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며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

다만 전 교수는 하지정맥류가 간단한 수술로 완치되는 질병이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러한 시선을 경계했다.

전 교수는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심부정맥혈전증까지 유발하기도 한다”며 “나이가 들고 오래 서 있는 생활을 하는 현대인들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대부분 경험하기에 하지정맥류와 이를 유발하는 하지정맥순환부전 증상이 있을 경우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압박, 운동, 약물, 수술 치료 등 다양한 치료를 복합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릎 부위까지 꽉 조이는 부츠보다 발목 움직임이 편한 신발이 좋고 다리를 자주 움직이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앉아 있을 때도 다리 꼬는 자세를 삼가고 잠들기 전 발목에서 무릎을 향해 쓸어 올리듯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