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대출 보증’ 3개월 만에 지원 소상공인 500명 넘어…보증액 226억원

23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협약 보증 대출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은 사업자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통해 긴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사업자에게 지원된 대출 보증액은 총 226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우아한형제들]

배민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신보중앙회), KB국민은행과 함께 마련한 협약보증 대출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18일까지 총 588건, 226억원 규모의 대출 보증서가 발급됐다고 밝혔다.

배민의 협약보증 대출 프로그램은 신용 등급이 낮거나 담보 부족으로 대출이 어려운 외식업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을 위해 마련한 상생 금융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2월 배민과 KB국민은행이 각각 35억원씩 총 70억원을 보증 재원으로 출연했고 이를 기반으로 신보중앙회가 1050억원 규모의 협약 보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배민 관계자는 “기존에는 사업자가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현장 방문해서 보증 신청 후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야 했는데 사업자가 가게를 비우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일부 지역에서 모바일 접수 창구를 운영하면서 더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금리 수준도 지자체 정책 자금과 연계해 추가 인하했다. 지자체별로 지원 대상과 금리 수준은 다르지만 정책 자금과 연계해 금리를 평균 2%포인트(p) 가량 추가로 낮췄다. 현재 1050억원의 재원 중 226억원이 소진됐으며 재원 소진 시 추가 재원을 마련해 2차 협약 보증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김중현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고금리 대출을 받고 힘들어 하는 저신용 사업자에게 도움이 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는데 현장에서 많은 문의가 있었고 호응을 받고 있다”며 “상반기 중 해당 프로그램은 대부분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후속 사업 기획도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