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리 우주청 임무본부장 “달 탐사 활동 국제 공조 필요”

38

존리 본부장, UN 지속 가능한 달 활동 컨퍼런스 참석

“국가 간 임부 간섭과 충돌 방지 위해 정보 공유 중요”

우주항공청 전경. ⓒ데일리안DB

존리 우주항공청 임무본부장은 18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엔(UN) 지속 가능한 달 활동 컨퍼런스에 참석해 국제공조를 통한 달 활동에 관한 국제규범 수립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우주청에 따르면 UN 지속 가능한 달 활동 컨퍼런스에 우리나라는 달 궤도선인 다누리를 운영하는 등 달 탐사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는 국가로서 초청됐다.

존리 본부장은 미국, 중국, 독일, 룩셈부르크 등 우주기관 고위직과 함께 토론 패널로 참가해 임무정보에 대한 공유와 과학데이터 공개의 중요성을 달 탐사 활동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핵심 활동 원칙으로 언급했다.

존리 본부장은 패널토론을 통해 “한국 달 궤도선인 다누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미국의 달 궤도선(LRO), 인도의 달 궤도선(챤드라얀-2), 일본의 달 착륙선(슬림)과 충돌회피 기동을 각각 1번씩 수행한 경험이 있다”며 “달 탐사에 나서는 국가 간 임무 간섭과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각자의 임무에 대한 사전 정보 공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달 탐사 활동이 인류 전체에 기여해야 하므로, 달 탐사국들은 탐사 활동으로 획득한 과학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