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식품산업 연계 발전 촉진’…농식품부, 기능성원료은행 문 열어

23

19일 전북 익산서 준공식 진행

기능성표시식품 제품 개발 지원

농식품부 전경. ⓒ데일리안DB

농림축산식품부는 기능성원료 국산화와 농업-식품산업 간 연계 발전을 촉진할 ‘기능성원료은행’을 준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전북 익산에서 전북도,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진흥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그린바이오 거점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

기능성원료은행은 국산 농산물에서 유래한 기능성 식품소재를 생산·보관·표준화하고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춘 시설이다. 기능성원료를 생산·가공할 수 있는 시스템, 원료를 표준화할 수 있는 고해상도질량분석기 등 200여개 장비를 갖추고 있다.

농식품부 공모사업을 통해 2020년 전북 익산시가 최종 대상지로 선정된 후 2022년 8월 착공한 본건물은 총사업비 150억 원(국비 105억 원, 지방비 45억 원)을 투입해 국가식품클러스터 내에 연면적 1872m2,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준공됐다.

국내외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2018년 3조 원에서 2022년 5조4000억 원으로 증가해 연평균 15.1%로 성장하는 추세다. 또 2020년 12월부터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도’ 시행으로 일반식품에도 기능성을 표시할 수 있게 되면서 6월 현재까지 379건 기능성표시식품이 등록되는 등 기업과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상황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기능성원료은행은 기업이 다양한 국산 기능성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장비를 구축함으로써 제품 유형에 적합한 원료를 추천하고 시제품 개발·평가를 지원하며 기능성표시식품 인허가를 컨설팅하는 등 기능성표시식품 제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기능성원료은행을 통해 영세한 식품기업이 손쉽게 국산 기능성원료를 생산·공급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국산 농산물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농가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선순환 구조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