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처럼 마스크’ 음바페, 경기력 하락 불가피…프랑스 어쩌나

39

유로2024 강력한 우승후보 프랑스, 에이스 음바페 코뼈 골절 초비상

토너먼트부터 마스크 착용할 듯, 속도와 결정력 저하 우려

코뼈 골절 진단 받은 음바페. ⓒ AP=뉴시스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강력한 우승후보 프랑스의 에이스이자 주장인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는 과연 마스크(안면보호대)를 쓰고도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을까.

음바페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각)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헤더 경합을 펼치다 상대 수비수의 어깨에 코를 강하게 부딪쳤다.

코피를 흘리며 쓰러진 음바페는 치료를 받고 경기에 다시 투입됐지만 이내 그라운드에 주저앉았고, 결국 후반 45분 교체됐다.

곧바로 병원으로 향한 음바페는 코뼈 골절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계속 유로 2024 대회 출전 의지를 드러낸 음바페는 수술 대신 안면 보호대를 쓰고 잔여 경기에 나서기로 했다.

프랑스는 비상이 걸렸다.

당장 오는 22일 예정된 네덜란드와 조별리그 2차전 결장은 사실상 확정이다. 최악의 경우 26일 열리는 폴란드와의 조별리그 최종전도 나서기 어려울 수 있다.

일단 프랑스로서 최상의 시나리오는 네덜란드와 2차전에서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것이다. 이 경우 16강전이 열리기 전까지 음바페에게 충분한 회복 시간을 줄 수 있다.

문제는 토너먼트에 돌입해서다. 안면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출전할 음바페의 경기력이 떨어진다면 프랑스 입장에서는 낭패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 손흥민.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안면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나설시 시야 확보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평상시보다 경기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토트넘)만 봐도 그렇다. 손흥민은 월드컵을 앞두고 안와 골절 부상을 당해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섰다.

투혼을 발휘하며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서 황희찬(울버햄튼)의 극장골을 어시스트, 한국을 16강으로 올려놨지만 전반적인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나마 손흥민은 음바페보다 사정이 나았다. 손흥민은 월드컵 3주전 소속팀 경기서 부상을 당했다. 부상에도 월드컵 출전 의지를 드러낸 그는 3주 정도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며 적응력을 높인 상태에서 본선에 돌입했다.

반면 음바페는 대회 중 부상을 입어 미처 적응할 시간도 없이 곧장 경기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마스크 착용으로 음바페의 속도와 결정력이 떨어진다면 자칫 계륵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