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7호텔, L7 해운대 그랜드 오픈…“홍대 이후 6년 만”

29
L7 해운대 전경.ⓒ롯데호텔앤리조트

롯데호텔앤리조트는 19일, 해운대 우동에 위치한 L7 해운대에서 호텔 오픈을 기념하는 그랜드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L7해운대는 롯데호텔앤리조트가 2018년 L7홍대 이후 6년 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L7호텔이다.

이날 L7 해운대의 오픈 행사에는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이사를 비롯해 부산관광공사 이정실 사장, 벡스코 손수득 대표이사, 부산롯데호텔 홍성준 대표이사 등 내외빈 30여명이 참석해 서울 외의 국내 지역 최초로 선보이는 신규 L7호텔에 축하를 건넸다.

지난해 하노이에 이어 시카고와 부산까지 확장의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는 L7호텔 브랜드의 성장을 정리한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이사의 인사말이 끝난 뒤 호텔 최상층의 루프탑 인피니티 풀에서 진행된 리본 커팅식으로 L7 해운대의 그랜드 오픈을 알렸다.

축하공연으로는 호텔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대형 배스밤(Bath Bomb) 세리머리와 숏폼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잇달아 선보였다.

공연 뒤에 이어진 호텔 투어에서는 행사 참석자들이 지하 7층~지상 19층 규모의 호텔 내 객실과 커뮤널 라운지, 에너지 스튜디오 등의 부대시설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 현장에서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이사는 “우리나라 문화와 관광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부산에 L7호텔을 선보이게 되어 설렌다”며 “L7 해운대는 해운대의 감성을 담은 대담한 디자인과 새로운 영감을 일깨우는 콘텐츠로 부산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L7 해운대는 호텔 오픈과 동시에 지역 문화와의 유대를 강조하는 L7호텔의 브랜드 철학에 맞춰 부산을 대표하는 서브컬처 편집샵 발란사(Balansa)와 협업 하에 제작한 오픈 기념 한정 굿즈를 공개했다. 티셔츠, 모자, 키링, 짐색 등 총 8종의 L7 해운대 굿즈를 선보인다.

또한 23일까지 롯데호텔 리워즈 회원에 한해 특별가 판매 드로우 이벤트 ‘L7 드로우(Draw)’를 선보인다.

드로우(추첨)를 통해 뽑힌 17명에게 발란사 한정 굿즈 2세트가 포함된 L7 해운대 드로우 패키지 구매권을 제공한다. 롯데호텔앤리조트 공식 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 내 ‘응모하기’ 버튼 클릭 시 자동 응모 처리된다.

한편, 롯데호텔앤리조트는 지난 9개월 새 3곳의 L7호텔을 추가하며 팬데믹으로 멈췄던 사업 확장을 재가속화 중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