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유죄면 이재명도 유죄”? 찬반 팽팽…李 사법리스크 지수 54.6% [데일리안 여론조사]

39

데일리안·여론조사공정㈜ 정례조사

“이화영 유죄 이재명 유죄” 공감 46%

“공감 안 해” 48.4% “모르겠다” 5.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정치권에서 회자되는 “이화영이 유죄면 이재명도 유죄”라는 주장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공감·비공감 여부가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는 최근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보는 국민은 54.6%로 조사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이틀간 100% 무선 ARS 방식으로 ‘이화영이 유죄면 이재명도 유죄라는 말에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46.0%가 “공감한다”고 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2.4%p 차인 48.4%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5.6%였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이틀간 100% 무선 ARS 방식으로

지역별로 살펴보면 “공감한다”는 응답은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경북(58.1%)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강원·제주(52.4%) △서울(51.9%) △부산·울산·경남(45.0%) 등으로 집계됐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인 광주·전남북(65.0%)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인천·경기(51.2%)와 대전·세종·충남북(51.4%)에선 과반으로 기록됐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46.3%)와 60대(54.8%), 70대 이상(61.6%)에선 “공감한다”는 응답율이 높았다. 30대와 40대, 50대는 “공감하지 않는다”가 반대의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는데, 각각 54.5%, 59.0%, 55.7%였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8.9%가 “공감하지 않는다”를, 국민의힘 지지층은 85.5%가 “공감한다”고 응답해 대비를 이뤘다. 조국혁신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하지 않는다”가 80.6%, 개혁신당 지지층에서는 “공감한다”가 65.4%로 나타났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 대표는 “호남권에서는 비공감 비율이 65%로 가장 높았고, TK 지역에서는 공감이 58%로 가장 높았다”며 “연령별로는 40대에서 비공감 비율이 59%로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에서 공감 비율 61.6%로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류의 설문은 지지 정당에 따라 대답이 갈리는 경향이 짙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사법리스크 있다” 54.6%…”없다” 39.3%
호남·4050 제외 전지역·전연령 사법리스크 있다고 봐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이틀간 100% 무선 ARS 방식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 여부를 물은 결과, 54.6%가

같은 기간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묻는 항목에는 응답자의 54.6%가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39.3%는 “사법리스크가 없다”고 했다. 두 응답의 격차는 15.3%p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1%였다.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응답은 약 6개월 전인 2023년 12월 25~26일 조사 결과(57.6%) 보다 3%p 낮아진 것이다. 당시 “사법리스크가 없다”는 응답은 37.9%였는데 이번 조사에서 1.4%p 올랐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 재판 장기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대북송금 관련 제3자뇌물 혐의로 추가 기소되는 등 총 11개 혐의로 4개의 재판을 받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남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응답이 “사법리스크가 없다”는 응답에 우세했다.

지역별로 “사법리스크가 있다” 응답과 “사법리스크가 없다”는 응답은 각각 △서울 60.4% vs 33.8% △인천·경기 53.1% vs 42.4% △대전·세종·충남북 54.9% vs 41.7% △광주·전남북 40.1% vs 52.1% △대구·경북 60.1% vs 32.7% △부산·울산·경남 52.6% vs 38.6% △강원·제주 67.7% vs 22.5%다.

연령별로 “사법리스크가 있다” 응답과 “사법리스크가 없다”는 응답은 △20대 이하 56.6% vs 33.2% △30대 56.0% vs 38.5% △40대 45.3% vs 49.6% △50대 46.1% vs 51.8% △60대 60.5% vs 33.9% △70대 이상 67.2% vs 23.3%다.

민주당 지지층은 79.3%가 “사법리스크가 없다”고 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88.4%가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답했다.

서요한 대표는 “전체적으로 리스크가 있다는 비율이 절반 이상으로 높지만, 이화영 전 부지사 1심 선고에도 불구하고 추세는 낮아지고 있다”며 “이는 오랜 기간 지속돼온 리스크와 관련해 ‘양치기 소년 효과'(cry wolf effect)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방식 ARS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2.3%로 최종 1002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5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