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경기도 반도체 산업, 국가적 중요”…김동연 “경기 경제 3법 관심 요청”

34

20일 오전 본청서 우원식 의장-김동연 경기도지사 접견

김동연 “제1위 기후 의장님…좋은 정책 시너지 내자”

‘친노·친문 경기도정 결집’에 “정치세력 관련된 것 아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우원식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이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경기도 기흥이나 수원을 중심으로 반도체 산업을 잘 발전시키는 게 경제적으로, 국가적으로 중요하다”며 “국가적 기반을 잘 만들고 소비자 관련 중소기업에 더 많은 기회를 줘야 한다”고 했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이른바 ‘경제 3법(반도체특별법·RE100 3법·경기북부특별자치도설치특별법)’에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우원식 의장은 20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김 지사를 만나 반도체 산업이 국가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하는 산업임을 강조했다.

그는 “중요한 문제들이 경기도에 다 있다. 기후위기 대응도 중요하다”며 “환경 문제 뿐만이 아니라 지구도 살리고 돈도 벌자는 게 기후위기 대응의 핵심적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재생에너지 수준은 OECD 전체 수준에 비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고 중장기적으로 볼 때 국가의 산업 경쟁력에서 아주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며 “RE100 등 글로벌 탄소 경제에 대해서도 경기도가 좀 더 집중적으로 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또 “기후위기를 기회로 해서 우리나라의 미래 산업의 모델 반도체·바이오·기후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미래 산업을 끌고 가는 핵심 과제”라며 “그런 점에서 경제 전문가이신 김동연 지사께서 크게 역할을 해주시면 나라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의장님이 최근에 인터뷰하신 ‘정치는 힘이 약한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는 말에 공감한다”며 “경기도에서도 의장님 하시는 일에 미력하지만,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의장께서 의정활동을 통해서 지금 에너지 문제, 기후 대응에 가장 적극적이었기 때문에 저희가 추진하고 있는 기후 도지사로서의 (정책들이) 제1위 기후 의장님과 함께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용인 등을 중심으로 300조원 정도 삼성 투자 또 SK하이닉스 등 지금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계획이 진행되거나 계획 중인데, 문제가 되는 게 용수와 전기”라고 짚었다.

또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운동을 벌이는 국제 민간단체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원이 50% 정도 비율을 차지하는 것에 비해 한국은 9%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을 들어 “대한민국이 세계 시장을 잃는 우를 지금 범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반도체 특별법은 용수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공급 관련된 것들이 있어서 의장이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관련된 입법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의 말씀 드린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5·18 정신과 새로운 시대정신이 담긴 개헌, 권력 구조 개편이 오랜 숙제이긴 하지만 이런 걸 포함한 개헌 문제도 의장이 계시는 동안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최소한 새 길은 아니더라도 이미 우리 국민들이 만들어 놓은 세상의 변화가 만들어 놓은 길을 최소한으로라도 수용해낼 수 있는 틀을 만드는 일은 지금 너무나 심각하고 중요한 일”이라며 “그 문제(개헌)에 관해서는 정말 적극적으로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경기도 인선을 두고 ‘친노·친문 경기도정 결집’이란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그런 의식을 한 적 없다”며 “이제 임기 전반기를 마치는데 경기도를 위해 힘을 보태줄 분들이 많이 오시게 하는 과정일 뿐 특별한 정치세력과 관련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