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26일부터 이틀간 컨퍼런스 2024 개최

31

AI 등 4개 부문 성과 발표

ETRI 컨퍼런스 2024 포스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6일부터 이틀간 ‘디지털 혁신으로 만드는 행복한 내일: 인공지능과 동행’이라는 주제로 ‘ETRI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ETRI는 이번 행사를 통해 최근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 로보틱스, AI컴퓨팅·보안, AI융합·응용 등 4개 부문의 ETRI 성과를 발표하는 기술세션과 22개 핵심기술 전시회, 혁신투자포럼을 개최한다.

방승찬 ETRI 원장의 ‘ETRI 연구성과 발표 및 시연’이 가장 먼저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방 원장은 연구원의 가장 최근 핵심 성과인 종단형 음성인식 기술, 자율성장AI, 근접탐색기술, AI과학경호 등 시연을 함께 선보인다.

아울러 ㈜솔트룩스의 이경일 대표가 ‘AI for ALL 시대, AI의 다음 단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기조연설 주제를 두고 AI와 AI로봇, AI컴퓨팅·보안, AI융합 부문 5명의 전문가가 토론하는 패널토론도 뒤이어 진행된다.

기술세션은 첫날 오후, 인공지능·로보틱스, AI컴퓨팅·보안 2개 세션으로 시작된다. 이번 행사의 주제인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생성형 시각지능, 실시간 통역, AI외국어 교육 등 AI 핵심원천기술에 대한 ETRI 성과를 소개한다. 이어 인공지능을 활용한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람과 대화하는 소셜로봇, 보행로봇 등 ‘AI로봇’에 대한 성과 발표가 이뤄진다.

이틀째 기술세션은 ‘AI융합·응용기술’ 분야다. 드론과 같은 에어 모빌리티부터 제조·에너지, 바이오·의료, 국방·안전, 지역특화산업에 이르기까지 AI와 융합된 응용 서비스와 플랫폼에 있어 ETRI의 성과를 발표한다.

기술세션과 함께 22개의 기술전시도 함께 이뤄진다. ETRI AI기술 성과와 활용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가정(ETRI AI for Home), 공공(ETRI AI for Public), 헬스케어(ETRI AI for Healthcare), 사무공간(ETRI AI for Work) 등 고객 눈높이에 맞춘 4개의 전시존으로 구성했다.

방승찬 원장은 “이번 행사는 최근 ICT 분야의 가장 큰 이슈인 인공지능과 관련, 연구진의 그간 성과를 소개하며 앞으로의 AI와의 동행에 있어 연구원의 역할과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이다. 그동안 연구개발 과정에서 응원해 준 국민께 감사를 드리는 자리이고 주요 고객에게 연구원의 성과를 공유하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사전예약을 통해 인공지능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현장 접수 후 입장도 가능하며, ETRI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 시청도 가능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