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광역 대기통합 관제 센터 구축…“전국 최초”

31
인천시청 청사 ⓒ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20일 전국 최초로 광역 대기통합관제센터를 구축했다. 이 센터 구축에는 모두 16억 원이 투입됐다.

이번에 문을 연 광역대기통합관제센터는 공간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 인천 전역에 설치된 33개 소의 기상측정기, 40개소의 미세먼지 측정기, 60개소의 악취측정기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아울러 이미 구축돼 있는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시스템도 통합관제센터로 이관, 매연 및 유해물질 다량 발생 차량의 운행 제한을 통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이동식 미세먼지·악취 측정차량을 운행해 실시간으로 측정할 예정이다.

박성연 인천시 대기보전과장은 “과학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기오염 물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원발생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운영해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