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취약지 지원사업 추진… “강화·옹진 등 도서벽지 주민 대상”

19
인천시 취약지 지원사업 안내 포스터 ⓒ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이 달부터 강화·옹진 등 도서벽지 주민들도 지역에 관계없이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취약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취약지역으로 분류된 지역은 관내 도서지역으로 강화군, 옹진군, 중구 30개 유인다. 단 강화도 등 5개 연륙섬은 제외된다.

5개 연륙섬은 강화읍(강화도), 길상면(황산도·동검도), 삼산면(석모도), 교동면(교동도) 등이다.

그동안 강화, 옹진, 영종·용유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도선 운행시간 및 이동시간이 왕복 4시간 이상 소요되고, 도선료·톨게이트 비 등 부대 비용이 발생하면서 시간대비 수익의 적어 서비스 제공과 이용이 원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시는 원거리 취약지역에도 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비용 이외에도 교통·숙박비 등 부대비용을 추가 지원해 서비스를 균형 있게 공급할 예정이다.

서비스 제공기관은 취약지 주민들에게 서비스 제공 후 인천사회서비스원에 부가비용을 청구하면 된다.

해당 도서지역 주민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인천사회서비스원에 돌봄 서비스를 신청하고, 본인부담금을 지불하면 방문형 재가돌봄, 가사서비스 등의 사회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사회서비스원 및 보건복지부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신남식 인천시 보건복지국장은 “인천시는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면 누구나 사는 곳에 관계없이, 원하는 시기에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층 더 강화된 돌봄체계를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