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원·달러 환율 상승할수록 밸류업 정책 추진 강화”

22

‘밸류업=자본시장 개방 정책’ 의미 일맥상통

KB증권 CI. ⓒKB증권

환율이 상승할수록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추진 의지는 더욱 강화될 수 있다며 환율 상승의 수혜주 선별을 밸류업 프로그램으로 확장해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21일 보고서에서 “밸류업 프로그램을 외환시장과 관련시켜 본다면 사실 자본시장 개방 정책과 일맥상통한다”며 “자본시장 개방을 통해 외국인 자금의 유입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환율 상승을 방어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B증권은 환율 상승 수혜주 모색을 달러를 벌어 들이는 기업에서 달러를 유입 시킬 정책으로 돌릴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수도·전기·가스와 같은 사회 인프라 서비스를 공급하는 유틸리티 산업의 성장세에 주목했다.

하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대해 주식시장에서 생각하는 방향은 통상 ‘달러를 벌어 들이는 기업’에 주목하는 것이나 관점을 바꿔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으로 고민해보면 환율 상승은 수입 물가 상승의 원인이기도 하다”며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해결할 정부 정책에도 관심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