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원희룡·한동훈, 같은날 출마선언 한다…羅, 23일 소통관 선택

23

나경원 오후 1시, 한동훈 2시, 원희룡 3시

같은 장소서 ‘당권 도전’ 놓고 ‘불꽃대결’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서울 동작을·5선)이 오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차기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의원측은 21일 출입기자들에 “오는 23일 오후 1시 국회 소통관에서 7·23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다”고 공지했다. 이미 당권 도전에 대한 의사를 밝힌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출마를 선언하는 것이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공지한 바 있다. 원 전 장관은 같은 날 오후 3시에 같은 장소에서 당권 도전을 공식화할 방침이다.

유력 당권주자 세 명이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한 시간 간격을 두고 회견을 하면서 ‘나경원-원희룡-한동훈 대결구도’가 더욱 선명히 부각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미 공지된대로 일요일에 출마선언을 한다”며 “나는 늘 국민에게 줄서는 정치를 해왔고, 앞으로 그런 정치문화를 만들도록 하면서 더 크고 강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친윤 지원설’과 관련해선 “전당대회를 앞두고 줄세우고 줄서는 그런 정치를 타파하고 싶다”며 “이게 ‘제2의 연판장’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선을 그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