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최초 리모델링 ‘철산한신 아파트’, 건축심의 통과

27
광명시 최초 리모델링 추진단지인 철산한신 아파트가 건축심의를 통과하며 사업 속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쌍용건설

광명시 최초 리모델링 추진단지인 철산한신 아파트가 건축심의를 통과하며 사업 속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쌍용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지난 11일 광명시 최초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4월 개최된 광명시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기술적 검토 보완을 이유로 재검토를 통보받았으나 이후 광명 철산한신 아파트 리모델링 주택조합의 신속한 대응을 통해 1년 만에 건축심의 통과를 이뤄낸 것이다.

조합은 건축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다음 달 도시계획심의 완료 후 권리변동계획수립과 승인을 위한 총회를 개최하고 10월 이후부터는 사업계획승인 신청을 위한 동의서 75% 확보에 나선다. 내년에는 사업계획 승인과 이주를 실시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1992년 준공된 철산한신 아파트는 지하1층~25층, 12개동 1568가구 규모로 용적률이 294%로 높아 리모델링이 유리한 단지이다. 지난 2021년 3월 조합은 시공사 선정총회를 통해 쌍용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최고 층수와 동수는 변함없이 수평증축 리모델링 방식을 통해 235가구가 늘어난 1803가구로 재탄생 된다. 추가로 늘어나는 가구는 일반분양을 통해 조합원 분담금을 줄이는데 활용될 계획이다.

지난 1월 10일 정부의 재건축 규제 대폭 완화로 기존 리모델링 진행 단지에서 조차도 재건축에 대한 기대심리가 커졌다. 이에 입주민간 개발사업방식에 대한 갈등으로 사업진행에 차질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광명 철산한신 아파트의 건축심의 통과는 눈에 띄는 행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정비사업은 속도전인 만큼 광명 철산한신 아파트의 빠른 사업 추진을 위해 조합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총 5개 단지 14개동 1302가구로 업계 1위 준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